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동경 투표참여본부 발대식 사진
 일본 동경 투표참여본부 발대식 사진
ⓒ 투표참여운동 일본동경본부

관련사진보기

 
750만 재외동포와 230만 재외국민 유권자를 대표하는 국회의원 탄생은 가능할까.

지난 24일 시작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경선 공모에 전세계 한인사회 단체 전·현직 인사 350여 명의 추천을 받은 정광일 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이 후보등록을 마쳤다. 세계한인민주회의는 민주당이 2010년 10월에 만든 재외동포 정책조직 담당 기구다.

정광일 총장은 미국 뉴욕에서 20년 동안 신문·방송인으로 활동하다가 10년 전 재외 동포 정책전문가로 민주당에 영입돼 그동안 민주당의 재외동포 업무를 총괄했다.

정광일 총장의 21대 국회 진출을 돕고 있는 '재외국민 대표 21대 국회로 보내기 운동 추진위원회' 곽상열 위원(뉴질랜드 거주)은 "국회의원 선거는 지역일꾼을 뽑는 것인데 재외국민들에게는 투표권만 주어지고 재외국민들 대표하는 후보가 없었다"라면서 "이번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준비한 각국 재외국민 유권자연대 대표들이 민주당에서 지난 10년 동안 재외동포 사회와 활발한 소통을 해온 정광일 민주회의 사무총장을 비례대표 후보로 추천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재외국민 대표 국회로 보내기 추진위원회에 참여한 이경로 전 뉴욕한인회장은 "비례대표 국회의원 취지가 소외계층을 대변하는 국회의원을 배출하는 것이라면 재외국민 대표 국회의원이 진즉 탄생했어야 했다"라면서 "늦은 감은 있지만 이번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각 나라에서 유권자등록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한인사회 전·현직 단체장들이 대거 재외국민 대표 후보 추천에 참여한 것은 의미가 매우 크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공천은 일반 국민들과 권리당원이 참여하는 국민심사단 투표를 거쳐 민주당 중앙위원들이 순위 투표를 하게 된다.

지금까지 민주당뿐만 아니라 어느 정당에서도 재외국민 비례대표 후보를 지명한 적이 없었으며 해외동포들의 추천을 받아 후보 신청을 하는 케이스는 정후보가 처음이다.
 
 정광일 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
 정광일 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
ⓒ 정광일

관련사진보기

 
전남 영광출신인 정광일 사무총장은 서울대학교 농업교육학과를 졸업하고 1985년 미국으로 이주해서 한인 이민사회에서 신문·방송인으로 활동했다. 2009년 민주당 재외동포사업단 정책위원으로 민주당에 합류해서 민주당 세계한인민주회의를 창립에 참여하면서 10년동안 사무총장 맡았다. 그동안 두번의 국회의원 선거와 두번의 대통령 선거에서 재외국민유권자들의 투표참여운동을 주도해왔다.

21대 선거 민주당 중앙선대위에서는 '재외국민선거지원본부장'을 맡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캐나다 토론토 거주 세월호 참사 이후 한국내 사회 문제에 관심 세월호 참사, 재외선거, 해외 한반도 평화운동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