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이 3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사법농단세력 및 적폐청산 대책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자료 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26일 대변인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봉쇄 조치'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책임을 진 것이다. 그는 이보다 앞서 이해찬 당대표에게 직접 사의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 함에도 대구·경북의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도 덜어드리지 못했다"며 "이에 사과드리며,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불신과 비난보다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협력으로 보듬으며 함께 한다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제의 '봉쇄 조치' 표현은 지난 25일 고위당정청협의회 결과 브리핑 때 나왔다. (관련 기사 :  TK 봉쇄정책 다시 설명한 민주당 "방역 용어, 지역봉쇄 아니다" http://omn.kr/1mnoc)

홍 수석대변인은 당시 "대구·경북 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어선 봉쇄정책을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봉쇄 조치'의 구체적 의미를 묻는 질문엔 "정부 측에서 (구체적 방안을) 고민 중인데 최대한 이동 등에 대해 일정 정도의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곧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인적·물적 자원 입·출입을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불렀다.

홍 수석대변인이 이후 수정 브리핑을 통해 "사실관계를 바로잡겠다. 봉쇄개념이 일반적으로 이해하는 지역봉쇄는 절대 아니다"고 밝히고, 문재인 대통령도 직접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지역 봉쇄가 아니다'고 해명했음에도 비판 여론이 계속되던 상황이었다.

특히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이날(26일) "당사자는 물론이고 (홍 수석대변인을) 감독할 책임이 있는 분들 또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 홍익표 '대구 봉쇄' 발언에 석고대죄 요구한 미래통합당 http://omn.kr/1mo9m)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