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대구, 경북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및 손실보상심의위원회 구성 등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대구, 경북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및 손실보상심의위원회 구성 등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방역 당국은 지난 25일 어린이집 휴원을 명령한 데 이어 27일 지역아동센터, 노인복지관, 경로당, 장애인복지관 등 총 14종의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휴관을 권고했다. 오는 28일부터 3월 8일까지이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27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감염증의 지역 확산을 방지하고 취약계층 감염예방을 위해 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휴관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날 휴관을 권고한 시설은 다음과 같다.

아 동 : 지역아동센터, 다함께 돌봄 * 어린이집 휴원 명령 기 조치(2.25)
노 인 : 노인복지관, 경로당, 치매안심센터
장애인 :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일자리 : 노인일자리, 장애인일자리, 자활사업
그 외 : 정신재활시설, 사회복지관, 노숙인 이용시설 중 종합지원센터


김강립 중대본 부본부장은 "휴관 권고에 따른 돌봄 공백은 가족돌봄휴가, 육아기 단축근무제 등 가족돌봄을 활용하도록 하고, 이용 희망자에게는 긴급돌봄 연계·지원을 통해 해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역아동센터와 다함께돌봄은 종사자 당번제 센터를 운영하고, 기본 프로그램은 가용인력 범위 내에서 제공한다. 노인복지관, 경로당, 치매안심센터에서는 도시락 등 대체식을 제공하고, 독거노인 돌봄서비스는 유지한다. 장애인복지관, 주간보호시설 등에서는 무료식당 대체식, 활동지원, 가족·종사자 돌봄을 제공한다.

또 취약계층 일자리는 휴업 때에도 급여를 지급하거나, 사업 재개 후 기존 활동 시간 연장을 통해 활동비를 추가 지급하여 생활에 어려움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김 부본부장은 "휴관 시에도 종사자는 정상근무를 하게 되며, 소독 및 방역강화, 종사자 및 이용자(희망자)의 발열체크 및 모니터링을 통해 필수적 서비스를 유지하는 한편, 이용자의 감염예방에도 만전을 기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