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유엔의 코로나19 관련 대북제재 일부 완화를 보도하는 AFP통신 갈무리.
 유엔의 코로나19 관련 대북제재 일부 완화를 보도하는 AFP통신 갈무리.
ⓒ AFP

관련사진보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돕기 위해 대북 제재 일부를 완화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각)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유엔 주재 독일 대사는 이날 열린 안보리 회의를 마친 후 대북제재 완화를 발표했다.

호이스겐 대사는 "북한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논의한 결과 북한에 대해 코로나 19를 퇴치할 수 있는 (의료) 장비 수출을 즉시 허가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어떤 장비가 제재 목록에서 해제됐는지는 말하지 않았다.

그는 "지금의 문제는 북한이 국경을 폐쇄했다는 것"이라며 "안보리 회원국들은 북한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북한 당국이 장비 반입을 허가할 것을 요청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북한 당국이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 "폐쇄적인 이 나라에서 나오는 정보는 극도로 제한되어 있다(extremely limited)"라며 자세한 현황을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AFP는 "국경을 맞대고 있는 중국에서 2760명 넘게 사망했고, 한국에서 1700건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음에도 북한에서는 확진 사례가 공식적으로 보고된 바 없다"라고 전했다.

북한은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으며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대학교의 개학을 연기한 상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