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남구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강남구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 강남구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지난 2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울 강남구에서 오늘만 4명의 추가 확진자가발생해 총 7명으로 늘어났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28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강남구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4명이 새로 발생해 27일 종로구보건소에서 통보받은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 28세 여성을 포함해 총 7명으로 늘어났다"며 "실제 강남주민은 3명이고 나머지 4명은 서울 관악구, 경기 성남시, 경기 양평군, 대구 등 각 1명씩"이라고 밝혔다.

강남구에 따르면 이날 확진자 중 강남구 논현동에 사는 36세 여성은 26일 확진자로 판명된 27세 남성 확진자와 같은 빌라주택에 살고 있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개포동 아파트 34세 남성은 27일 종로구보건소에서 넘겨받은 여성 확진자의 남편으로, 아내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관악구 봉천동에 사는 36세 남성은 직장이 강남구 테헤란로에 있어 27일 오전 저희 강남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아 양성 확진자로 판명됐는데, 동선 조사 결과 22일 오후 은평구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에 입원 중인 후배 병문안을 가서 병원 외부에서 후배와 1시간 동안 접촉 후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강남구 역삼동 빌라주택에 거주하며 영상물 제작사 PD로 활동 중인 35세 남성은 1차 동선 확인 결과 뚜렷한 감염경로가 드러나지 않고 있다.

강남구는 지난 26일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직후 확진자가 사는 압구정동과 개포동 아파트, 논현동 빌라주택 주민 170명과 헬스장 트레이너와 회원 등 4명에 대해 선제적으로 선별진료소 검체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개포동 아파트 여성 확진자의 남편과 빌라주택 여성주민 등 2명이 양성임을 밝혀냈다.

구는 확진자 추가 발생 즉시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에 즉시 통보 조치했고 오늘 추가된 4명의 확진자도 격리병상으로 이송 준비 중이다.

강남구는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확진자들의 동선에 포함된 회사 사무실 2곳과 스튜디오를 자진 폐쇄했고,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시켰으며, 310여 명에 이르는 동료 회사원 등은 인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하도록 조치했다.

여기에 확진자들이 다녀간 마트, 식당, 커피점, 양복점, 헬스장 등 20곳에 대해 1차 방역소독도 실시했다.

이 밖에도 확진자들이 사는 아파트나 빌라주택 주민들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선별진료소 검체 검사 실시 및 확진자들의 더 자세한 동선을 파악해 주민 여러분에게 공개하고, 2차 방역소독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방침이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