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릉시청 전경
 강릉시청 전경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강원 강릉시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1명이 발생해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강릉 6번째, 도 내 30번째 확진 환자다.

강릉시는 17일 강릉 교1동에서 옷가게를 운영하는 A씨(여, 40대)에 대한 코로나19 검체 채취 검사결과 17일 오후 2시 30분 양성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1차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지난 15일(일) 오전 11시경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 자택을 출발해 오후 1시경 원주 시내 한 음식점을 방문했다. 이어 강릉으로 돌아온 A씨는 한 카페를 들른 뒤 오후 7시께 자택에 도착했다.

A씨는 다음 날인 16일(월) 오전 9시 40분경 강릉동인병원 외부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를 마치고, 오전 10시경 자신의 사업장으로 도착해 근무한 뒤 오후 7시 30분경 자택으로 돌아갔다.  A씨는 특별한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증상도 없었던 A씨가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이유에 대해 옷가게를 운영으로 최근 서울을 방문해 사람이 많은 곳을 다녀와 확인 차원에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원주를 다녀온 A씨가 아무런 증상도 없는데도 불구하고 스스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채취를 했다는 것을 두고 일부 언론에서 A씨가 신천지 교인이라고 보도 했다. 하지만 강릉시는 "확인된 바 없다"고 답했다.

A씨가 방문했던 원주는 도 내 확진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으로 대부분 신천지 교인들로 확인됐다.  A씨의 가족 동거인 1명이며 원주 동행 밀접촉자는 역학조사후 공개 될 예정이다.

강릉시는 지침에 의거 무증상 확진자로 검사 하루전인 지난 15일부터 A씨의 동선을 파악하는 역학조사를 파악해 홈페이지에 공개 할 방침이다. A씨는 현재 강릉의료원 음압병동으로 이송했다.

A씨는 강릉지역 6번째 확진자로 도 내 30번째다. 도 내에서는 지금까지 춘천 2, 원주 17, 강릉 5, 태백 1, 속초 2, 삼척 1, 서울 1 등 모두 29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이 중 병원 격리 20명이며, 퇴원 8명, 사망 확진자 1명으로 집게됐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