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양산 웅상의 주거·학교지역에 대한 송전선로와 전신주의 지중화를 공약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양산 웅상의 주거·학교지역에 대한 송전선로와 전신주의 지중화를 공약했다.
ⓒ 김두관캠프

관련사진보기

 
'양산을' 국회의원선거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웅상지역 일대를 관통하는 송전탑과 양주동 일원의 전신주를 지중화해서 주거환경과 도시미관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두관 의원은 19일 현장을 살펴보고 이같이 밝혔다.

양산시 웅상지역을 가로지르고 있는 송전탑은 1980년 울산 화력발전소, 부산 고리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전력을 송전하기 위해 건설되었다. 아파트 단지를 지나가고 상가와 5m 거리에 설치되어 주민들은 꾸준히 지중화 사업을 요구했으나 번번이 무산되었다.

웅상지역의 송전선로 외에도 양주동 서이마을은 신도시 개념으로 택지가 조성되었지만 전신주 지중화가 이루어지지 않아 도시미관과 주거환경이 취약하다는 주민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양산시는 전국 송전시설 수가 전국 9번째이며, 서울과 광역시를 제외하면 5번째로 전국적으로 높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도시미관을 훼손하고 향후 도시개발에도 많은 제약이 따르는 상황이다.

김 의원은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자파에 장기간 노출되면 소아백혈병 발병률이 2배 높아진다고 경고했다"며 "송전선의 전자파 수치는 낮아서 큰 영향이 없다는 주장도 있지만, 전자파에 대한 높은 수준의 노출뿐 아니라 만성적 노출 역시 경계해야한다"고 설명했다.

김두관 의원은 "양산시 용역 결과 송전선로와 배전선로의 지중화를 위한 비용이 총 1조 6000억 원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나타났으며, 한국전력이 50% 부담을 하더라도 시 재정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거지역과 학교, 관광지역 중심으로라도 우선적으로 송배전선로의 지중화를 이루어내겠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송전탑은 아파트와 상가 옆에 설치되어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주거환경을 위협하고 있다"며 "주민들의 30여 년간 지속된 숙원인 지중화사업 추진으로 삶의 질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김두관 의원은 "전국 송전선로 지중화율 12.4%에 비해 경남은 3.0%에 불과하다"라며 "지중화율의 지역 편차를 개선하기 위해 한국전력공사와 양산시의 협조를 이끌어내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양산 웅상의 주거·학교지역에 대한 송전선로와 전신주의 지중화를 공약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양산 웅상의 주거·학교지역에 대한 송전선로와 전신주의 지중화를 공약했다.
ⓒ 김두관캠프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