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이름을 올린 6대 김학응 충남도지사와 제 7대 김홍식 충남도지사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이름을 올린 6대 김학응 충남도지사와 제 7대 김홍식 충남도지사
ⓒ 충남도 누리집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친일행위가 뚜렷한 인물이 버젓이 역대 충남도지사로 소개되고 있다는 <오마이뉴스> 보도와 관련 충남도(도지사 양승조)가 해당 인물의 친일 행적을 기록해 게시하기로 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친일잔재 청산과 도민 알 권리 충족을 위해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2명의 역대 충남지사의 친일 행적을 기록해 게시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어 "도 본청 대회의실에 걸린 역대 지사의 액자 아래에 동판으로 친일 행적을 기록해 게시하고, 홈페이지에도 역대 도지사의 약력과 친일 행적을 병기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지난달 17일, '역대 충남지사 중 친일행위가 뚜렷하거나 의혹 또는 논란의 소지가 있는 사람이 5명에 이른다'며 '철거 또는 친일 행적을 기록 해 알리는 등의 조치가 요구된다'고 보도했었다. (관련 기사: 역대 충남도지사 중 친일반민족행위자 '2명')

5명 중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역대 충남도지사는 제6대 김학용과 제7대 김홍식이다. 김학응(金鶴應, 일본식 이름 金子薰, 1899.1.25~ ?,충북 괴산 생)은 1955년 충북도지사를 거쳐 1958년 충남도지사(7.29-1960.4.30)를 역임했다. 일제 강점기에도 조선총독부 관리로 충북 보은군수, 제천군수, 옥천군수를 역임했다. 또 충남지사 재임 중 3·15 부정선거의 충남 지역 책임자로 기소돼 지방법원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받았다.

뒤를 이은 김홍식(金弘植,1909~1974, 충남 아산 생) 또한 일제강점기 때 일본 고등문관시험 사법과(1934)와 행정과(1935)에 합격해 평남 양덕군수에 임명됐다. 이때 황민화 운동을 주도하며 친일잡지 <내선일체>를 발간했다. 또 내선일체실천사 평남도지사의 고문을 지냈다. 일제강점기에 조선총독부의 군수로 일하며 내선융화를 적극적으로 주도, 친일반민족행위가 인정됐다. 충남도는 친일행위 의혹 또는 논란의 소지가 있는 역대 도지사는 이번 친일 행적 기록 대상에서 일단 제외하기로 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되지 않은 친일행위 의혹 또는 논란이 있는 인물에 대해서는 이후 도의회에서 '친일잔재청산조례'가 제정되면 이 조례에 의거, 의회와 협의해 보겠다"고 말했다. 충남도의회는 지난해 7월, '충남도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영권 의원, 아산 1, 부위원장 이선영 의원, 비례)를 구성하고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 관계자는 다른 지자체에 비해 친일 잔재 청산 작업이 늦어지고 있는데 대해서는 "코로나19로 방역 등 다른 업무가 많아 집중하지 못했다"며 "이달 초 양 지사께서 방침을 정한 만큼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역대 충남지사의 친일 행적 기록과 게시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