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문재인 정부가 언론을 탄압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위원장 한상혁)가 TV조선과 채널A에 대한 종편 채널 재승인을 보류한 데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한편, KBS 등 지상파는 편파 방송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박 위원장은 27일 당 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이 정권 들어 민주주의를 내세우며 비민주 행위를 서슴치 않는 일들을 숱하게 봤다"라며 " TV조선과 채널A가 총점에서 승인 요건을 충족했는데도 어제(26일) 방통위는 공정성 문제를 들어 재승인을 보류했다, 그것도 총선 직후인 4월 20일까지 보류"라고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어 그는 "(방통위의 보류 결정은) 좌파 진영 인사들로 채워진 평가단의 의견을 근거로 했다"라며 "의도는 뻔하다, 선거 때까지 비판 매체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박 위원장은 이와 동시에 "지상파가 편파방송을 하고 있다"라고도 비난했다. 그는 "3월 25일 기준 지상파는 뉴스 프로그램 60분 기준 약 2~3분동안 통합당과 야당 기사를 노출하고 있는데, 통합당의 부정적인 뉴스는 빠짐없이 길게 보도된다"라며 "총선이 19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언론의 불공정한 환경 속에 선거를 치르는 게 안타깝다"라고 주장했다.

방통위 "TV조선-채널A, 공정성 강화 등 계획 확인 후 재승인 여부 결정"

참고로, 방통위는 지난 26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과 채널A에 대한 재승인을 보류했다. 심사 결과 두 채널은 총점 1000점 중 각각 653.39점과 662.95점을 받았다. 650점 미만이면 '조건부 재승인'이나 '재승인 거부'가 가능한 상황이지만, 이보다 총점은 높았다.

하지만 TV조선은 중점 심사사항인 '방송의 공적 책임' 항목에서 평가점수 210점 중 104.15점을 받았다. 중점 심사사항이 배점의 50%(105점)를 미달하는 경우 총점이 650점을 넘겼다 하더라도 재승인 거부가 가능하다. 채널A는 평가 점수 109.6점을 기록해 가까스로 50%를 넘겼다. TV조선과 채널A이 보류된 것은 개국 이후 줄곧 문제 제기됐던 시사프로그램의 편향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방통위는 "공적책임·공정성 등 강화와 관련한 TV조선·채널A의 계획을 확인한 후 재승인 여부를 다시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TV조선에 대해서는 청문 절차를 통해, 심사위원회가 지적한 문제점의 해소 계획, 추가 개선 계획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