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채널A, TV조선의 엄정한 재승인 심사 촉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김종훈

관련사진보기

  

채널A 기자와 검찰의 유착 의혹에 대해 시민단체가 특검 수사와 채널A의 '종편 재승인 거부'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 241개 언론시민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진행된 "채널A, TV조선의 엄정한 재승인 심사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달 31일 "채널A의 법조팀 기자가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신라젠의 전 대주주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를 만나 '유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면서 강압적으로 접근했다"고 보도했다. 또 '해당 기자가 윤 총장의 최측근이라는 검사장과의 통화 내용을 읽어주는 등 친분을 과시하며 유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면 검찰의 선처를 받도록 해주겠다'고도 전했다.

박석운 방송독립시민행동 공동대표는 "박근혜 퇴진 당시 촛불광장에서 들렸던 함성이 검찰도 공범, 언론도 공범, 재벌도 공범이었다"면서 "(채널A 기자의 행동은) 결코 개인 일탈이 아니다.  종편 재승인 심사를 하는 과정에서 반드시 짚은 후 재승인 거부로 이어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표는 "셀프감찰로 해결할 수 없는 부분이다. 검찰과 언론을 위해서라도 특검까지 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달 26일 서면 회의를 열고 TV조선과 채널A의 방송사업 재승인을 보류한 바 있다. 당시 채널A는 총점 1000점 중 662.95점을 획득했다. 채널A는 '방송의 공적 책임' 평가점수에서 210점 중 109.6점, 방송프로그램의 공익성 확보 계획 적절성 항목에선 190점 중 103.5점을 기록했다. 당시 TV조선은 채널A 낮은 총점 653.39점을 기록했다.

650점 미만이거나 중점심사사항이 배점의 50% 미달인 경우 재승인 거부가 가능하다. 방통위는 TV조선과 채널A에 대해 방송 유효기간인 21일 전까지 공적 책무와 공정성 계획 등을 점검하는 청문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채널A, TV조선의 엄정한 재승인 심사 촉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채널A, TV조선의 엄정한 재승인 심사 촉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김종훈

관련사진보기

 
이날 방송독립시민행동은 회견문을 통해 "해당 내용이 사실로 밝혀지면 채널A 재승인은 취소되어야 마땅하다"면서 "방송통신위원회가 채널A 재승인을 심사점수(662.95점)로만 판단하거나, 심사점수가 낮다는 것을 고려해 미온적인 권고사항 정도만 요구하는 생색내기로 재승인해서는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또 방송독립시민행동은 "방통위는 단순히 방송 정책기구가 아니라 주권자인 시민의 커뮤니케이션 권리보장을 위임받은 기구로서 언론의 정립에 기여하겠다는 엄중한 자세로 이번 재승인을 임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김서중 신임 민주언론실천연합 상임공동대표도 "방통위는 정부 부처 중 '합의제 행정기구'라는 독특한 구조가 있다"면서 "이는 방통위가 외풍에 흔들리지 말고 부여된 임무 충실히 하라고 만들어진 구조다. 자격을 갖추지 못한 종편인 채널A와 TV조선을 재승인 취소하는 의무를 충실히 하라"라고 강조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