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소속 김유근 후보(진주갑).
 무소속 김유근 후보(진주갑).
ⓒ 김유근캠프

관련사진보기

 
'진주갑' 국회의원선거에 나선 무소속 김유근 후보는 미래통합당 박대출 후보가 허위사실 유포를 했다며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김유근 후보는 8일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대출 후보는 후보자 초청 토론회 중 허위사실공표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박 후보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했다.

김유근 후보가 박 후보한테 허위사실공표라고 한 것은 지난 7일 열린 방송 토론회 도중에 나온 발언을 말한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정영훈 후보와 미래통합당 박대출 후보가 출연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유근 후보는 미래통합당에 공천 신청했다가 배제되어 경선을 치르지 못했고, 이에 탈당해 무소속 출마했다. 김유근 후보는 지난 3월 22일 "박대출 후보 측에서 사퇴 종용을 했다"고 주장하는 보도자료를 내기도 했다.

이날 토론에서 민주당 정영훈 후보가 이를 거론한 것이다. 그러자 박 후보는 "사퇴를 종용한 적이 없다"면서 "저는 그 후보를 알지도 못하고, 전화번호도 모른다. 그 후보와 아무런 인연 관계도 없다. 전화번호도 모르는데 어떻게 전화를 하고 사퇴 종용을 하느냐"고 주장했다.

그러자 정 후보는 "(김유근 후보의 주장은) 박 후보가 직접 했다는 게 아니다. 박 후보의 부탁을 받은 당사자가 했다는 게 그 분(김유근)의 보도자료상 내용이다"고 했다.

이에 박 후보는 "저는 알지도 못하는데 무슨 부탁을 하느냐. 지금 허위사실을 말씀하셨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마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정영훈 후보는 김유근 후보가 당시 배포한 보도자료를 들어보이기도 했다.

김유근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토론회를 본 유권자들은 박대출 후보의 김유근 후보에 대한 낙선 목적의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김유근 후보가 거짓말을 하는 사람으로 인식할 우려가 다분히 있다"고 했다.

김 후보는 "저는 박대출, 정영훈 후보의 거부로 토론회 참가를 할 수 없어 현장에서 반박할 기회조차 얻지 못했고, 그래서 매우 당황스럽다. 은근슬쩍 상대 후보인 저를 음해하는 것은 정말 나쁜 네거티브 선거운동"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유근 후보는 무소속 출마 선언 뒤인 3월 22일 벌어진 상황에 대해, 휴대전화 통화와 문자메시지 내역을 근거로 설명했다.

김 후보는 이날 정인태 미래통합당 '진주갑'당협 디지털위원장과 전화통화를 했다. 정 위원장은 경남도의원을 지냈고, 김 후보의 고등학교 선배다.
  
 정인태 미래통합당 '진주갑'당협 디지털위원장이 무소속 김유근 후보한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
 정인태 미래통합당 "진주갑"당협 디지털위원장이 무소속 김유근 후보한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
ⓒ 김유근캠프

관련사진보기

 
김 후보는 "정 위원장이 전화통화에서 사퇴를 종용하는 말을 했다. 그래서 그날 오후 '그럴 시간에 신천지 이만희 회장한테 수여한 표창장이나 거둬들여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 사퇴 의사가 없음을 공식적으로 알렸다"고 했다. 앞서 박대출 후보는 신천지교회 신천지교회 이만희 총회장에게 표창장을 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김 후보는 "당일 오전 11시 55분경 박대출 후보가 직접 전화를 해왔고, 저는 코로나19 방역 중이라 '수신 거절'했다"며 "그리고 그날 낮 12시 1분경 정 위원장이 '박대출 의원이 직접 전화할 겁니다. 전화 받아주세요'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내왔고, 박 의원의 전화번호까지 보내왔다"고 했다.

정인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전화통화에서 "김유근 후보와 고등학교 선배이면서 정치 선배다. 공천 배제 이후에도 계속 선거운동을 해서, 선거 경험도 나누고 인사도 할 겸해서 사무실을 방문하려다 시간이 맞지 않아 전화통화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손을 잡고 같이 가야 다음에 기회가 있다는 정도의 말을 했지 후보 사퇴 종용을 한 것은 아니었다. 그리고 박대출 후보와 상관없이 전화통화를 한 것이고, 선후배 사이에 사적인 전화였다"며 "아무 일도 아닌데 사태가 이렇게까지 되니 안타깝다"고 했다.

한편 김유근 후보는 정영훈 후보한테 "정 후보는 신문 기사가 아닌 보도자료를 통해 알게 되었다고 했는데, 도대체 언론사에 배부한 보도자료를 어떻게 선거운동을 하는 후보가 입수하게 되었는지 그 배경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