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일 백군기 용인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9일 백군기 용인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마음을 주시는 분, 감동하시는 분.. 모두 용인시의 희망입니다."

각 지자체들이 코로나19로 위기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백군기 용인시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훈훈한 소식을 전했다. 

백 시장은 "코로나19 등 전화 폭주 업무에 고달픈 용인시 민원안내 콜센터 직원들에게 익명의 한 시민께서 선물을 두고 가셨다"며 "감사편지와 함께 차, 마카롱이 정성스럽게 포장되어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백 시장은 용인시민이 두고 간 편지와 선물을 공개하며 편지내용을 소개했다.

백 시장은 "편지에는 "다들 힘든 시기라지만 그 중심에서 여기저기에 도움을 주시느라 유독 힘드실 것 같다"며 "얼마 전 제 민원처리 업무를 도와주신 분의 목이 좀 잠기신 것 같아 마음에 쓰였다"라는 내용의 격려 메시지가 담겨져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용인시 콜센터 상담사들의 반응도 전했다.

백 시장은 "매일 같은 문의에 반복되는 안내로 조금씩 지쳐갈 때, 깊은 숲속의 샘물과도 같은 편지에 머리가 맑아지는 기분이 들었다"라며 콜센터 상담사들이 감사의 소감을 전해 주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저도 우리의 마음을 알아주는 이런 고마운 분도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뭉클해졌다"며 "그 배려와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져 회색빛 지친 가슴이 잠시나마 연두빛 새순처럼 파릇해진 느낌"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백 시장은 마지막 말을 남기며 글을 맺었다.

"마음을 주시는 분, 마음에 감동하시는 분들...모두 우리 용인시의 희망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