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사하구 하수도 공사 맨홀작업 중 노동자 3명 사망사고 발생. 발주처 부산시의 책임 인정과 산재예방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 사하구 하수도 공사 맨홀작업 중 노동자 3명 사망사고 발생. 발주처 부산시의 책임 인정과 산재예방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부산시가 발주한 하수도 공사 중 노동자 3명이 사망하는 중대재해가 발생했다.

4월 9일 오후 3시 20분께 부산 사하구 하남중학교 앞 하수도 공사장 맨홀에서 용접작업을 하던 노동자 한 명이 폭발로 사망했다. 사망한 동료를 찾기 위해 맨홀로 들어간 노동자 2명은 밀폐된 공간에서 가스에 질식해 사망했다. 부산 소방재난본부가 맨홀 내 가스를 측정한 결과 유독가스인 황화수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등이 검출되었고 일산화탄소는 1000ppm 이상으로 측정 최대치를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는 13일(월) 오후 2시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가 책임을 다 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모범을 보여야 할 관급공사에서 필수적으로 지켜야 할 산업안전보건법조차 지키지 않아 중대재해가 발생한 것은 매우 엄중한 일"이라며 "부산시가 발주한 관급 공사 현장의 안전점검과 산재예방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정상래 민주노총 부산본부 노동안전보건국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이숙견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상임활동가,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
 정상래 민주노총 부산본부 노동안전보건국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이숙견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상임활동가,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부산시가 발주한 공사 현장에서 벌어졌다. 밀폐된 공간에서 작업 시 사업주는 반드시 산소와 유해가스 농도를 측정해야 하며 보호구를 제공하고 응급조치 요령을 알려줘야 하는데 지켜지지 않았다"라면서 "하청업체의 책임이 아니라 부산시의 책임이다. 발주처의 관리감독 의무를 소홀히 한 부산시가 책임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숙견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상임활동가는 "해당 밀폐 공간을 우선 확인하고, 사고 발생 시 작업자가 들어가지 않도록 해야 하는 작업 규칙을 지키지 않아 3명이 사망했다. 발주처가 부산시인데 안전보건에 관한 매뉴얼을 지키지 않았다"라면서 "사고일부터 계속 부산시 홈페이지를 봤는데 사망한 노동자 3명에 대한 애도의 글 한 줄도 없었다. 부산시는 책임을 통감하고 안전조치와 재발방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는 부산시에 세 가지 요구를 했다. ▲노동자 3명의 죽음에 대한 책임 인정과 사과 표명 ▲관급공사 산재예방을 위해 부산시가 행한 행정조치 내용 공개 ▲사망사고에 대한 부산시 입장 발표와 관급공사 현장의 노동자 보호, 산재예방 대책 마련 등이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부산시 건설본부에 요구안을 담은 항의서한을 건넸다.
 부산시 건설본부에 항의서한과 요구안을 건네고 있다.
 부산시 건설본부에 항의서한과 요구안을 건네고 있다.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