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온라인 타운홀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온라인 타운홀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지난 2016년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로 나섰다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패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올해 민주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각) 클린턴은 바이든과의 온라인 타운홀 행사를 열어 "바이든을 민주당 대선 후보로 지지하는 많은 사람에게 나의 목소리를 더하고 싶다"라고 지지 선언을 했다.

그는 최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를 거론하며 "지금은 미국이 바이든 같은 대통령이 필요한 순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허구가 아닌 과학에 귀를 기울일 뿐만 아니라 우리를 하나로 묶는 대통령이 있다면 지금 당장 얼마나 큰 차이를 만들지, 단지 TV에 출연하는 누군가가 아닌 진정한 대통령이 있다면 어떨지 생각해봐야 한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했다.

또한 부통령과 6선 상원의원을 지낸 바이든의 경력을 내세워 "평생 대통령직을 위해 준비해왔고,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잘 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훼손한 유산을 복구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로 나서며 미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에 도전했던 클린턴은 트럼프 대통령과 치열한 접전을 벌여 총 득표에서 앞섰지만, 선거인단 경합에 밀려 패하고 말았다.

트럼프 측 "클린턴과 바이든, 민주당 기득권층 결집" 비난

AP통신은 "바이든은 최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진보주의자들의 지지를 받았다"라며 "바이든을 위한 신속한 단합은 4년 전 클린턴이 패했을 때와 뚜렷한 대조를 이룬다"라고 전했다.

바이든은 민주당 대선 후보로 공식 확정된다면 여성을 부통령 후보로 지명하겠다는 공약을 내건 상태다.

한편, 트럼프 선거캠프 대책본부장인 브래드 파스케일은 성명을 내고 "바이든과 클린턴이 함께하는 것보다 더 큰 민주당 기득권층의 결집은 없다"면서 "둘 다 미국 정계의 오물 늪에서 수십 년 동안 활동해왔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에서 클린턴을 한 번 이겼고, 이번에는 클린턴이 지지한 후보를 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