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TF 브리핑에서 말하는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관한 질문에 "나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하고 있다"라며 "단지 지금은 그에 대해 말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것이 잘 되기를 바랄 뿐"이라며 "나는 정말로 상황을 매우 잘 알고 있다(understand the situation very well)"라고 거듭 말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공개 석상에 나타나지 않으며 건강 상태에 대한 여러 추측이 쏟아지고 있지만, 미국 언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모순된 발언으로 오히려 혼란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8일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를 알고 있냐는 질문에 "정확히 말할 수 없지만 그렇다"라며 "내게 매우 좋은 생각이 있지만 당장 말할 수 없고, 단지 그가 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가 어떻게 지내는지 알고 있다"라며 "그리 머지않은 미래에 김 위원장과 관련한 정보를 듣게 될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행방에 대해서는 "아무도 그가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CNN은 "김 위원장과 관련한 혼란스러운 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으나,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허울뿐인 친밀한(specious, close) 관계만 주장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지도부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든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라는 임무에 전념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