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은수미 성남시장
 은수미 성남시장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죽음은 비정규직 순'이라던 그 악마의 맷돌도 여전합니다."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에서 대형화재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1일 노동절을 맞은 은수미 성남시장이 연이은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비통함을 전했다.

은 시장은 "목숨을 잃은 38명의 시민들의 명복을 빌며, 아픔과통곡으로 또 하루를 시작했을 유족들께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10여 년째 줄지 않는 산재사망, 하루 평균 6명 연간 2천여 명. 사고가 날 때마다 임시. 일용직, 특고와 하청 노동자가 먼저 목숨을 잃어 '죽음은 비정규직 순'이라던 그 악마의 맷돌도 여전하다"며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08년 1월 40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천냉동창고 화재사건과 판박이라는 것도 더 큰 아픔"이라며 "왜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하는 것인가. 반성하고 또 살펴본다"고 말했다.
  
은 시장은 "사고가 났던 4월 29일, '일하는 시민을 위한 성남시 조례' 마련을 위한 첫 회의를 하고 있었다"며 "코로나19에 더 취약할 수밖에 없는 비정규직, 하청, 특고, 프리랜서, 플랫폼노동자, 무점포1인자영업자등 온갖 단어로 불리는 시민들을 위해 지자체가 무엇을 해야 하나, 고민하던 바로 그때 사고가 터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망연자실했지만, 항상 이렇게 또 늦나 자성했지만, 감염뿐만 아니라 모든 재난에 더 노출되는 일하는 시민들을 위해 길을 찾겠다"며 "모든 일하는 분들의 존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노동절이 너무 아프다"
 
 은수미 성남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은수미 성남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노동절이 너무 아픕니다."
 

은수미 시장은 연 이은 게시물을 통해서도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은 시장은 "코로나 19도 당당히 이겨내고 있는 한국에서 왜 십 년 전 이십 년 전과 유사한 산재사고가 또 발생하느냐"라며 "왜 산재사망 1위 국가의 오명을 계속 달고 있는지 왜 산재사고를 낸 기업들은 수백만 원의 벌금을 물면 그만인지" 등을 연이어 반문했다.

그러면서 "왜 임시 일용직이나 비정규직부터 목숨을 잃어야하는지, 왜 법을 보완해도 현장에서는 쓸모가 없는지, 왜 질문 목록마저 매년 똑같은지" 재차 되물으며 "
노동절이 너무 아프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이천물류창고는 지하 2층 공사현장에서 우레탄 작업 중 원인 미상의 급속한 발화로 다량의 짙은 연기가 발생해 다수의 작업자들이 건물에 갇힌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경기소방재난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 7개 기관 등은 2차 합동감식을 벌이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