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9일 화재현장을 찾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29일 화재현장을 찾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소방재난본부

관련사진보기

   
"스스로의 존엄과 자기실현을 위한 노동이, 누군가를 위해 성심을 바쳐야 하는 '경건한 근로'로 불려 온 안타까운 현실은 여전합니다."

이천시 모가면에서 대형화재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1일 노동절을 맞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천화재사고는 화재나 소방 문제가 아닌, 노동현장의 산업안전문제"라며 "창고신축공사 현장에서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지켜야 할 최소한의 산업안전 조치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결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사람 목숨 값보다 절감되는 공사비가 더 많은 상황에서 돈을 위해 사람 목숨이 희생되는 것은 필연"이라며 "사업자의 비양심과 인력부족으로 산업안전을 관철해내지 못한 공적책임이 뒤얽혀 언젠가는 발생할 수밖에 없는 일이 재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최고 산업재해사망률은 세계최고 자살율만큼이나 대한민국의 치부"라며 "노동현장의 대량 산재사망사고는 예견된 것이었고, 현재 상태라면 불행은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지사는 "산재 빈도와 사망피해 축소는 돈과 책임, 의지의 문제일 뿐 얼마든지 가능하고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며 "사람의 목숨보다 돈이 더 중시되는 풍토를 바꿔야한다"고 강조했다. 

"생명과 안전이 돈벌이에 희생되는 안타까운 노동절"
 
 이천시 모가면에서 대형화재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1일 노동절을 맞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이천시 모가면에서 대형화재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1일 노동절을 맞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우주의 무게를 지닌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이 누군가의 돈벌이에 희생되는 안타까운 노동절입니다."

또한 "노동현장의 산업안전을 책임진 고용노동부의 근로감독관을 노동경찰로 바꾸어야 한다"며 "근로를 감독하는 근로감독관이 아니라, 노동조건위반을 막고 안전과 노동인권을 보호하는 노동경찰이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노동경찰권을 인력도 여유도 없는 고용노동부가 독점할 것이 아니라 지방정부에도 권한을 나눠 함께 활동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권한도 없고 사후약방문 같지만 더 이상의 소라도 잃지 않도록 외양간을 튼튼히 고쳐보겠다"며 "노동경찰 확대와 노동경찰권 확보를 기다리지 않고, 위험작업장을 선별해 일자리 사업으로 노동안전지킴이를 상주 파견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이제 우리나라도 생명을 바쳐 돈을 벌어야 하는 시절은 벗어났다"며 "다시 한 번 희생된 노동자분들의 명복을 빈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이천물류창고는 지하 2층 공사현장에서 우레탄 작업 중 원인 미상의 급속한 발화로 다량의 짙은 연기가 발생해 다수의 작업자들이 건물에 갇힌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경기소방재난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 7개 기관 등은 2차 합동감식을 벌이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