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여성안전권리보장을 요구하는 경남시민행동은 5월 11일 창원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목숨을 잃거나 폭력의 피해를 걱정하지 않는 안전한 사회를 요구한다"고 했다.
 여성안전권리보장을 요구하는 경남시민행동은 5월 11일 창원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목숨을 잃거나 폭력의 피해를 걱정하지 않는 안전한 사회를 요구한다"고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목숨을 잃지 않고 폭력의 피해를 걱정하지 않는 안전한 사회를 요구한다."

여성들이 '여성혐오 폭력'과 '디지털 성착취' 대응을 촉구하며 외쳤다. 경남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회 등 단체들은 '여성안전권리보장을 요구하는 경남시민행동'을 결성하고 11일 창원지방검찰청 앞에서 행동에 나섰다.

최근 '여성 혐오 폭력'과 디지털 성착취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경남에서도 텔레그램 단톡방을 통해 성착취물 유포 가해자가 검거되었고, 특히 공무원이 연루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또 지난 5월 4일 창원에서는 고기집의 60대 여성 사장이 "친절하지 않다"는 이유로 40대 남성에 의해 살해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또 경찰관이 낮은 성인지 감수성을 드러내 물의를 빚는 사건도 발생했다.

경남시민행동은 2016년 5월 17일 발생한 '강남역 여성 살해 사건'을 떠올리며, "우리는 더 이상 우연히 살아남지 않아도 되는 세상을 원한다"며 관련 행동을 벌이기로 했다.

경남시민행동은 이날 선언문을 통해 "전염성이 높은 코로나19는 백신 개발을 통해 안전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전 세계가 노력하는 중이다"며 "그러나 이틀에 한 명의 여성이 남편 또는 친밀한 관계의 남성에 의해 죽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일면식도 없는 남성에 의해 '친절'하지 않아 살해당하는 여성의 일상 회복을 위한 성평등 사회, 안전한 사회 만들기는 왜 더 적극적인 노력을 하지 않는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성차별적인 가부장적 인식을 바탕으로 한 여성혐오, 여성비하 언행과 사회 시스템의 성평등한 변화는 오늘을 살고 있는 여성과 나아가 모든 사람을 살리는 백신이다"고 했다.

경남시민행동은 경남도에 대해 "디지털 성착취 피해자 지원센터 설립으로 근본적 지원책을 마련", 창원시에 "여성혐오 폭력 피해 현황 파악과 실효성 있는 여성안전 대응체계 수립"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경남도교육청에 대해 "성평등 교육 의무화와 효과성 검증 시스템을 수립"하고, 경찰에 대해 "여성 수사인력 확충과 성인지 능력 향상 교육", 검찰과 법원에 대해 "피해자 지원기관과 지속적인 성평등 네트워크 구축"을 요구했다.

경남시민행동은 이날부터 15일까지 매일 낮 12시 경남도청 앞 등에서 "여성혐오 폭력, 디지털 성착취 대응체계 마련 촉구 공동행동"에 나서고, 15일 오후 6시 30분 창원 상남동 분수광장에서 침묵시위를 벌인다.

또 이들은 17일 오후 5시 창원 상남동 분수광장에서 "5‧17 강남역 여성혐오 피살사건 4주기 추모, 여성폭력 피해자 추모, 여성안전권리보장 궐기 시민행동"을 벌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