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8일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의 사회를 맡은 방송인 김제동씨가 기념식 후 유족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18일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의 사회를 맡은 방송인 김제동씨가 기념식 후 유족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의 사회를 맡은 방송인 김제동씨가 "우리가 40년 동안 광주에 봄을 빚지고 산 것"이라며 "이를 무엇으로 보상할 수 있겠나. 어떻게든 갚아도 부족하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18일 오전 옛 전남도청 앞(5.18민주광장)에서 열린 기념식 후 취재진과 만나 "5.18 40주년은 정말 남다르다. (피해자 분들에게) 고맙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씨는 '5.18 하면 누가 가장 먼저 떠오르나'라는 질문에 "엄마들"이라고 답했다.

"저는 그냥 광주의 5월 엄마들이 딱 떠오릅니다. 그분들께서 세월호 유족들에게 하셨던 말씀이 아직도 잊히지 않습니다. '그 맘 내가 알지. 힘내소.' (가족을 잃은) 마음을 진짜로 아시는 분들이잖아요. 어려운 분들이 있으면 어디든지 가시는 광주 5월 엄마들이 떠오릅니다."

기념식을 마친 김씨는 자신이 말한 "5월 광주 엄마들"을 비롯해 기념식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김씨는 기념식 사회의 제안을 받고 "당연히 고민 없이 응했다"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촛불집회와 (옛 전남도청 복원 요구) 농성장에서 어머님, 아버님들을 뵈었었고, '40주기에 꼭 내려오란 말을 들었었다"라며 "그래서 40주년 때 광주에 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사회를 봐달란 제안이 있었다. 100번 부르면 100번 다 응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하루 버스 총격이 있었던 (주남마을 학살 현장) 그곳을 비롯해 (5.18 현장) 곳곳을 다닐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일인 18일 오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방송인 김제동이 사회를 보고 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일인 18일 오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방송인 김제동이 사회를 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날 기념식은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 진행됐다. 그 동안엔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진행돼왔다. 옛 전남도청은 5.18 당시 항쟁의 중심지였으며, 1980년 5월 27일 마지막까지 광주시민들이 지켰던 공간이다.

김씨는 이날 기념식에서 "지금 저 뒤에 있는 옛 전남도청 건물은 시민과 학생, 그리고 형제와 자매와 이웃들이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5.18 최후의 항쟁지이다"라며 "40년이 지난 지금 우리가 이렇게 함께 할 수 있는 건 그 희생 덕분이란 걸 잘 알고 있다. 그 토대 위에 우리가 서 있다는 걸 알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