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20.(3학년), 5.27.(2학년), 6.3.(1학년) 등교개학 하는 학생들을 위해 학교는 전 교직원의 마음을 담은 현수막을 교문 입구에 걸었다.
 5.20.(3학년), 5.27.(2학년), 6.3.(1학년) 등교개학 하는 학생들을 위해 학교는 전 교직원의 마음을 담은 현수막을 교문 입구에 걸었다.
ⓒ 김환희

관련사진보기

 
월요일 아침, 출근하자 여기저기서 울려 퍼지는 전화벨 소리로 교무실은 소란스러웠다. 나 또한 몇 통의 전화를 받았다. 모두 아이들 등교 문제로 담임 교사와 통화를 원하는 학부모의 전화였다.

지난 20일 고3의 등교 개학에 이어 27일 고2가 등교를 시작했고 이번 주 3일부터 고1의 등교가 예정되어 있다. 학교마다 철저히 방역하는 가운데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지만 학부모의 근심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밤 열 나고 기침을 계속한다는 한 아이의 어머니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먼저 어머니는 아이의 등교 여부를 물었다.

"선생님, 우리 아이 학교에 보내야 할까요?"

우선 아이의 구체적인 증상을 물어본 뒤 며칠간 자가 격리를 하면서 추이를 지켜볼 것을 주문했다. 그런데 아이가 입시를 앞둔 고3이라 행여 불익을 받지나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인지 그 어머니는 대학 입시 일정을 연신 물었다.

아무런 증상이 없는 학생의 부모는 혹시 아이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을까 하는 염려 때문인지 학교가 방역을 어떻게 하고 있는지 계속 묻기도 했다. 심지어 어떤 학부모는 똑같은 말을 반복하면서 전화를 끊지 않으려고 했다.

"정말 괜찮은 거죠? 괜찮죠? 정말이죠? 선생님!"

학부모의 이런 불안한 마음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서라도 현재 하고 있는 방역과 교실 생활, 식당에서 아이들이 어떻게 식사하고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다.

가능하다면 아이들이 등교하여 생활하는 모습을 사진을 찍거나 동영상 촬영하여 학교 홈페이지에 탑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그렇게 함으로써 학부모에게 학교가 제일 안전한 곳이라는 믿음을 줘야 할 것이다.
 
 등교하는 아이들이 제일 먼저 거쳐야 할 관문은 열화상 카메라로 실시하는 발열체크이다. 아이들은 선생님의 지시에 따라 발열체크에 임하고 있다.
 등교하는 아이들이 제일 먼저 거쳐야 할 관문은 열화상 카메라로 실시하는 발열체크이다. 아이들은 선생님의 지시에 따라 발열체크에 임하고 있다.
ⓒ 김환희

관련사진보기

 
발열 체크로 시작되는 아이들의 학교생활이 아무런 탈이 없으려면 모두의 관심이 절실히 필요하다. 학생들은 럭비공과 같아 어디로 튈지 모른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시시때때로 학생들을 관찰할 필요가 있다. 조금이라도 증상이 의심되면 별도로 마련된 관찰실로 격리해 지침에 따라 조치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담임 교사는 아이들이 슬기로운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 우선 답답하다고 마스크를 쓰지 않고 배회하는 아이들을 그대로 방치하지 말고 아이들이 귀찮아할 정도로 주의를 시켜야 한다. 그리고 손 씻기를 생활화 할 수 있도록 권고해야 한다.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당분간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할 수 있도록 수시로 교육해야 한다. 교직원 모두가 혼연일체가 되어 학교 전 지역을 일제히 방역함으로써 혹시라도 감염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사전에 없애야 한다. 아이들 또한 자신만 생각하는 마음을 버리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 것이다.
 
 코로나19로 미뤄진 등교가 시작되었지만, 교정은 침묵만이 흐른다. 시일 내,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맘껏 뛰노는 모습을 보게 되기를 간절히 기도해 본다.
 코로나19로 미뤄진 등교가 시작되었지만, 교정은 침묵만이 흐른다. 시일 내,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맘껏 뛰노는 모습을 보게 되기를 간절히 기도해 본다.
ⓒ 김환희

관련사진보기

    
이러한 노력이 뒤따른다면 분명 우리는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으리라 본다. 그리고 이른 시일 내 안전한 학교생활을 영유할 수 있으리라 본다. 아무튼, 코로나가 종식되어 아이들이 운동장을 맘껏 뛰노는 모습과 교정 여기저기서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울려 퍼지길 간절히 기대해 본다.

덧붙이는 글 | 한교닷컴에도 송고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