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마늘가격 폭락이 예상되자 서산시는 지난달 30일까지, 난지형 마늘 83.4ha (1,114톤)를 산지 폐기하고 수급 안정 대책에 나섰다.
 마늘가격 폭락이 예상되자 서산시는 지난달 30일까지, 난지형 마늘 83.4ha (1,114톤)를 산지 폐기하고 수급 안정 대책에 나섰다.
ⓒ 서산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30일 부석면 산지 폐기 현장을 방문한 맹정호 서산시장은 "마늘 가격이 폭락하면서 산지에서 폐기하고 있다"라면서 "자식을 잃은 것 같은 안타까운 눈물을 흘리는 어머니의 눈물을 닦아드리며 마음이 착잡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30일 부석면 산지 폐기 현장을 방문한 맹정호 서산시장은 "마늘 가격이 폭락하면서 산지에서 폐기하고 있다"라면서 "자식을 잃은 것 같은 안타까운 눈물을 흘리는 어머니의 눈물을 닦아드리며 마음이 착잡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 서산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이, 이번에는 가격폭락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지난달 30일 서산지역 마늘 재배농가는 그동안 애써 키워온 마늘을 산지 폐기했다.

가격폭락이 예상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트랙터로 마늘밭을 갈아엎게 된 것. 앞서, 서산시 마늘 재배농가는 지난해에도 가격폭락으로 인건비도 건지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으면서, 정부와 서산시, 농협에 대책 마련을 요구한 바 있다.

이에 정부와 농협은 긴급수매에 나서는 등 가격폭락 때마다 이같은 일이 되풀이되고 있다. (관련기사: "마늘 다 동났는데 이제서야 나선 정부")

올해는 재배면적이 다소 줄었지만 마늘 농사 풍년과 소비 부진으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가격폭락이 예상된다.
 
 마늘 가격이 폭락하자 마늘 재배농가는 트랙터를 이용해 마늘밭을 엎었다.  애써 키운 마늘밭을 갈아엎는 동안 이를 지켜보던 한 농민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마늘 가격이 폭락하자 마늘 재배농가는 트랙터를 이용해 마늘밭을 엎었다. 애써 키운 마늘밭을 갈아엎는 동안 이를 지켜보던 한 농민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 맹정호 서산시장 sns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게다가 판매 통로 중 하나였던 서산6쪽마늘 축제가 코로나 19로 취소되면서 판매가 더욱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서산은 대표적인 특산물인 6쪽마늘과 난지형 마늘 주생산지로 재배면적은 약 946ha다. 

이같이 마늘가격 폭락이 예상되자 서산시는 지난달 30일까지, 난지형 마늘 83.4ha (1.144톤)를 산지 폐기하고 수급 안정 대책에 나섰다.

서산시에 따르면 이는 충남도 전체 산지 폐기 면적인 145ha의 57%에 해당하는 규모다. 산지 폐기 현장에는 트랙터가 동원됐으며, 애써 키운 마늘밭을 갈아엎는 동안 이를 지켜보는 농민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해에도 서산에서는 마늘과 양파 가격폭락으로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정부와 농협에 대책을 촉구하는 펼침막을 내걸기도 했다.
 지난해에도 서산에서는 마늘과 양파 가격폭락으로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정부와 농협에 대책을 촉구하는 펼침막을 내걸기도 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마늘 가격이 폭락하자 한 농민이 트랙터로 마늘밭을 갈아 엎고 있다. 마늘밭 주변에서 그동안 자식같이 키워온 마늘이 폐기되는 모습을 농민이 바라보고 있다.
 마늘 가격이 폭락하자 한 농민이 트랙터로 마늘밭을 갈아 엎고 있다. 마늘밭 주변에서 그동안 자식같이 키워온 마늘이 폐기되는 모습을 농민이 바라보고 있다.
ⓒ 서산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산지 폐기 후 서산시는 계약재배 농가와 비계약재배농가(비계약포전)에 대해 3.3㎡당 9340원, 8010원(농가수취 가격)으로 보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현재 산지 포전 거래 가격인 3.3㎡당 6000원~7000원보다 높은 가격이다.

마늘 산지 폐기 현장을 방문했던 맹정호 서산시장은 1일 기자와 통화에서 "마늘 가격이 폭락하면서 산지에서 폐기하고 있다"라면서 "자식을 잃은 것 같은 안타까운 눈물을 흘리는 어머니의 눈물을 닦아드리며 마음이 착잡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가격하락으로 농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계약재배와 수입보장보험 가입확대 등 예방적 차원의 안정적인 수급 대책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서산시도 열심히 판매에 나서겠다. (국민들이) 마늘 소비를 많이 해달라"고 호소했다.

매번 가격폭락으로 울상을 짓는 마늘 재배 농가 뿐만 아니라, 기타 농산물에 대해서도 재배면적 관리와 작황, 소비 등 가격폭락 원인을 미리 파악하는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