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일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이 안전개장 했다. 올해 코로나19로 6월 조기 개장을 포기한 부산 해운대·송정 해수욕장은 찾아오는 피서객의 물놀이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안전관리 요원을 배치했다.
 1일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이 안전개장 했다. 올해 코로나19로 6월 조기 개장을 포기한 부산 해운대·송정 해수욕장은 찾아오는 피서객의 물놀이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안전관리 요원을 배치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무더위가 일찍 찾아오면서 여름철 해수욕장 개장을 놓고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감염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평소와 같은 개장은 어렵지만, 찾아오는 관광객을 무조건 통제할 방법도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등장한 용어가 사상 첫 '안전개장'이다.

피서 시즌이 시작된 6월 1일. 국내 최대 해수욕장 중 하나인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은 매년 개최하던 조기 개장식을 열지 않았다. 대체로 한산한 모습을 보였으나, 이날 오후 1시 기준 7843명의 피서객이 해운대를 찾았다. 백사장 파라솔은 사라졌고, 곳곳에 수상구조대 등이 있는 망루만 자리를 잡았다.

해수욕장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장 여부와 관계없이 현재 언제든 입욕이 가능하다. 다만 기온이 낮을 때는 해수욕장을 찾는 인파가 많지 않다. 그러나 30도를 웃도는 더위가 시작되면 피서객이 자연스레 몰린다. 코로나19가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에서 감염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사방이 뚫려 있는 해수욕장을 통제하고 출입자를 하나하나 확인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개장하지 않으면 안전요원 투입도 어렵다. 부산시 등은 이를 고려해 6월 한 달을 '안전개장' 기간으로 선포하고, 대응에 나섰다.

7월 본격 개장에 앞서 임시개장으로 해수욕장 물놀이 구간 통제, 파라솔, 튜브 이용 제한 등 조처를 하겠다는 것이다. 부산시 등은 해수욕장에서도 거리두기를 유도하고,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바로 격리 조처, 일시폐쇄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순차 개장이 이루어지는 전국 260개 해수욕장에서 대부분 부산과 같은 방식의 대응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정부는 해수부를 중심으로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하지만, 완전한 방역이 어려운 조건에서 '해수욕장 폐쇄나 개장연기'를 요구하는 주장도 등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수욕장 개장 반대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청원자는 "엄청난 인파가 몰리면 방역이 엉망이 될 것이 뻔하다"며 "올해만이라도 개장을 못 하게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도 비슷한 목소리가 나온다. 조경태 미래통합당 의원은 "해수욕장 정상 개장은 국민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할 것으로 우려된다.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개장을 연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