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대 국회의원들의 평균 재산은 1인당 21억 8000만 원이었고, 부동산 자산 비중이 6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4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의원 재산 현황을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21대 국회의원이 후보자 시절 제출한 재산 자료를 토대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21대 국회의원이 신고한 전체 재산(금융자산과 부동산 등)은 6538억 원이었다. 의원 1인당 재산은 평균 21억 8000만 원이었다. 통계청이 발표한 대한민국 가구당 평균 재산 4억 3000만 원의 5배가 넘는 수치다.

재산 종류별로 보면, 부동산의 비중이 특히 높았다. 의원들의 부동산재산은 총 4057억 원(1183건)이었다. 의원 1인당 13억 5000만 원의 부동산을 갖고 있으며, 전체 자산 중 부동산 비율은 62%였다.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의 부동산재산이 1인당 평균 20억 800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더불어민주당은 1인당 평균 9억 8000만 원, 정의당은 4억 2000만 원(2.2건), 국민의당은 8억1000만 원(3.7건), 열린민주당은 11억 3000만 원(3.7건)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이 가장 많은 국회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으로 신고액은 약 398억(4건 보유)이었다. 2위는 미래통합당 박덕흠 의원으로 신고액은 약 289억, 45건의 부동산재산을 신고했다.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된 양정숙 의원은 10위로 신고가 기준 재산은 59억이다.

3주택 이상 다주택자 의원은 총 17명이었다.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포함)이 10명,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포함) 5명, 열린민주당 1명, 무소속 1명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당시 이인영 원내대표가 '다주택자의 주택처분 서약'을 강조했지만 결과는 약속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경실련은 또 "다주택자들의 주택처분 약속 이행도 하루빨리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21대 국회의 의원 상임위 배정 시에도 이해충돌방지를 위해 최소한 부동산부자, 다주택자들은 국토교통위와 기획재정위 등에 배정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