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가 6일 부산지검에 박 전 대통령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부산지방검찰청 모습.
ⓒ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

관련사진보기


부산지검 현직 검사가 강제추행 사건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부산지방경찰청은 "지나가는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부산지검 A검사를 수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검사는 지난 1일 오후 11시 부산진구 양정동에서 술에 취한 채 한 여성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112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고, A검사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관할인 부산진경찰서는 A검사 사건을 현재 수사 중이지만 자세한 혐의를 공개하긴 어렵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자세한 내용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피의사실공표 금지 등 규정에 따라 알려줄 수 없다"고 설명했다.

부산지검 역시 조사 상황은 인정하면서도 "내용 확인 불가" 입장을 밝혔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보고 대응하겠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어떤 것도 확인해주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