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올해 첫 폭염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경주 김유신장군묘 주차장 쉼터에 더위를 피해 모인 시민들 모습
 올해 첫 폭염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경주 김유신장군묘 주차장 쉼터에 더위를 피해 모인 시민들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한여름도 아닌데 더워도 너무 덥다. 4일 오후 2시 52분 경주 낮 기온이 최고 35.6도까지 올라, 올해 처음으로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갑자기 찾아온 무더위를 피해 사람들은 일찌감치 나무 그늘을 찾아 땀을 식히고 있다.
 
 갑자기 찾아온 폭염을 피해 그늘을 찾아 차를 주차한 모습
 갑자기 찾아온 폭염을 피해 그늘을 찾아 차를 주차한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경주에서 가장 교통이 편리하고 접근성이 좋은 김유신장군묘 주차장 쉼터도 사람들이 모여 더위를 식히고 있었다. 타고 온 차량도 시원한 나무 그늘을 찾기는 마찬가지이다. 길고양이도 너무 더웠는지 남의 집 대문 앞 그늘진 곳에 앉아 몸을 식히며 일어나질 않는다.
 
 더위에 지친 길고양이가 남의 집 대문 앞에 앉아 더위를 식히는 모습
 더위에 지친 길고양이가 남의 집 대문 앞에 앉아 더위를 식히는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인근 흥무공원에는 나무 그늘에서 바둑 두는 사람들의 모습도 보인다. 일찍 수업을 마친 초등학생들이 킥보드를 타다가 너무 더웠는지 이리저리 팽개치고, 공원 음수대에서 물장난하는 모습도 보인다.
  
 일찍 수업을 마친 초등학생들이 킥보드를 타다 더웠는지 공원 음수대에서 물장난을 하고 있는 모습
 일찍 수업을 마친 초등학생들이 킥보드를 타다 더웠는지 공원 음수대에서 물장난을 하고 있는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대구기상청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더위는 5일까지 이어지다가, 6일부터는 상대적으로 찬 동풍이 유입되면서 낮 기온이 조금 낮아지겠으나, 주말에도 여전히 더운 30도 안팎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경주 흥무공원 나무 그늘에서 바둑을 두는 모습
 경주 흥무공원 나무 그늘에서 바둑을 두는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