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일자리 증가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미국 일자리 증가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던 미국 고용시장이 반전에 성공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5일(현지시각) 미국 노동부는 비농업 일자리가 지난달에 비해 250만 개 증가했고, 실업률도 14.7%에서 13.3%로 낮아졌다고 발표했다.

앞서 전문가들이 750만~800만 개의 비농업 일자리가 감소하고 실업률이 최소 19%까지 치솟을 것이라고 한 예상을 완전히 뒤엎은 것이다. 미국의 경제 정상화에 따라 실직자들이 대거 직장으로 복귀하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재기의 날이 될 것"이라며 "(이번 고용지표는) 우리가 하는 일이 옳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치켜세웠다. 

또한 "미국은 세계 역사상 가장 위대한 경제를 갖고 있다"라며 "그 힘이 끔찍한 팬데믹(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을 헤쳐나가게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예상했던 V자 회복보다 더 잘될 것"이라며 "마치 '로켓선'처럼 회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부 주지사들이 왜 락다운(봉쇄)을 왜 계속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라며 신속한 경제 정상화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져 미국 전역에 인종차별 항의 시위를 촉발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조지가 하늘에서 내려다보며 위대한 일이라고 말하길 희망한다"라며 "오늘은 평등의 관점에서도 위대한 날"이라고 강조했다.

AP통신은 "최근 인종차별 시위로 궁지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치러질 대선에서 자랑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라고 전했다.

CNN도 "미국 경제의 충격적인 소식"이라며 일자리 증가를 놀라워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평등의 관점에서 위대한 날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흑인의 실업률은 여전히 백인의 실업률보다 높다"라고 지적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