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1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NSC상임위원회 개최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한 뒤 퇴장하고 있다.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1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NSC상임위원회 개최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한 뒤 퇴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 16일 오후 7시 5분]

청와대는 16일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남북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북측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그에 강력히 대응하겠다"라는 '엄중한 경고'도 잊지 않았다.

이날 오후 2시 50분께 북한이 개성공업지구에 위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자 청와대는 오후 5시 5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소집했다. NSC 상임위원회 회의는 1시간 넘게 열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6시 30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NSC 상임위 긴급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1일 '대북전단 및 물품 등의 살포 관련 정부 입장문' 발표에 이은 NSC의 두 번째 회의 결과 발표다.

다만 결과 발표의 논조는 상당히 달랐다. 지난 11일 NSC 결과 발표는 대남 강경 기조를 강화하는 북한을 최대한 배려한 것이라면, 이날 결과 발표는 4.27 판문점선언의 대표적 성과물을 폭파한 북한을 비판하는 논조가 강했다.

김유근 차장은 먼저 "정부는 오늘 북측이 2018년 '판문점선언'에 의해 개설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일방적으로 폭파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라며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는 남북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다"라고 비판했다.

판문점선언의 상징적 성과물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에 대한 청와대의 깊은 실망이 담겨 있는 대목이다.

남북은 지난 2018년 4월 27일 합의한 '판문점선언'에 따라 같은 해 9월 개성공업지구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열었다. 하지만 북한이 이날 오후 2시 50분께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함에 따라 문을 연 지 1년 9개월 만에 '판문점선언의 대표적 상징'이 사라졌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북측에 있다"
 
 2020년 6월 16일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하는 순간이 공개됐다. 국방부는 16일 오후 우리 군의 감시 장비로 포착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북한이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뒤 화염, 연기 등이 일어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미지는 국방부 제공 영상을 시간 순에 따라 갈무리한 것. 왼쪽 위에서부터 시계방향.
 2020년 6월 16일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하는 순간이 공개됐다. 국방부는 16일 오후 우리 군의 감시 장비로 포착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북한이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뒤 화염, 연기 등이 일어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미지는 국방부 제공 영상을 시간 순에 따라 갈무리한 것. 왼쪽 위에서부터 시계방향.
ⓒ 국방부제공

관련사진보기

 
김유근 차장은 "정부는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라며 "북측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우리는 그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라고 향후 남북관계 상황에 따른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청와대는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가 남북관계를 더 깊고 높은 위기와 긴장 국면으로 빠트리고 있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다고 명시하면서 향후 '강력한 대응'을 시사한 것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남북대화의 문을 닫지는 않았다. 남북관계의 파국을 드러내는 자극적인 표현은 쓰지 않았고, '강력한 대응'에도 "북측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라는 조건을 달았다. 결국 다시 남북 정상의 결단이 필요한 시기라는 분석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댓글2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