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굳은 표정의 김연철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마친후 자리로 향하고 있다.
▲ 굳은 표정의 김연철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마친후 자리로 향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17일 오후 3시 25분]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현재의 남북관계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오후 3시, 아무 예고 없이 세종로 정부청사 6층 통일부 기자실을 찾은 김연철 장관은 "저는 남북관계 악화에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라면서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국민의 기대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오늘 오전 청와대에 사의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여러 가지를 고려했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분위기를 쇄신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것도 (장관으로서의) 책무가 아닌가(생각한다)"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기자실에 자주 오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서 정말 죄송하다"면서 "안타깝지만 떠날 때 말없이 떠나겠다. 배려해 달라"고 양해를 구했다.

'후임 장관을 추천했는냐'는 기자의 질문에 김 장관은 아무런 답변 없이 자리를 떠났다. 

지난해 4월 8일 문재인 정부 두 번째 통일부 장관에 취임한 김 장관은 약 1년 2개월 만에 장관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