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용인시·의정감시단 회원 20여명은 지난 24일 오전 9시 용인시청역 입구 집회를 통해“불법건축 반성 없는 시의원은 사퇴하라”며 김기준 시의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용인시·의정감시단 회원 20여명은 지난 24일 오전 9시 용인시청역 입구 집회를 통해“불법건축 반성 없는 시의원은 사퇴하라”며 김기준 시의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관련기사] '펜트하우스'서 16년 불법 누린 의원, 이를 감싸는 공무원

경기도 용인시 지역시민단체가 하반기 시의장 출마를 앞둔 현직 시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용인시·의정감시단 회원 20여 명은 지난 24일 오전 9시 용인시청역 입구 집회를 통해 "불법건축 반성 없는 시의원은 사퇴하라"며 김기준 시의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9일 "김 의원이 배우자 명의로 2004년 8월 (해당 아파트)에 입주해 바비큐 테라스 공간에 없던 지붕과 외벽창문을 설치하고 내력벽을 제거해 거실로 불법 증축한 사실이 있다"며 "건축법 위반행위로 처벌해달라"고 김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와 관련 김기준 의원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16년 이 아파트에 살면서 불법이라는 개념을 한번도 생각하지 않았고 모든 입주자와 같이 삶의 보금자리에 대한 단순한 생각으로 살았다"며 "이번 언론보도와 의정감시단의 지적을 받고 의원이라는 자각을 갖게 됐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현재 부동산에 문제가 되고 있어 매매를 신청해둔 상태이고 (장마가 끝나는 대로 불법 증축된) 패널을 제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 의원은 "의정감시단에 부탁이 있다면, 시민단체로서 본연의 목적인 도덕성 전문성 민주적 절차를 거쳐 의원들의 의정활동에 대해 충분히 감시하고 격려해 달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 의원은 잘못을 인정하기는 했지만 의원직 사퇴는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하반기 용인시의장 선거 출마를 공식화하고 동료의원들의 판단을 받겠다는 입장이다. 
 
 용인시·의정감시단 회원 20여명은 지난 24일 오전 9시 용인시청역 입구 집회를 통해“불법건축 반성 없는 시의원은 사퇴하라”며 김기준 시의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용인시·의정감시단 회원 20여명은 지난 24일 오전 9시 용인시청역 입구 집회를 통해“불법건축 반성 없는 시의원은 사퇴하라”며 김기준 시의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