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국 정부의 홍콩 보안법 규탄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영국 정부의 홍콩 보안법 규탄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 BBC

관련사진보기

 
영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에 반발했다.

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각)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홍콩 보안법을 매우 우려한다"라며 "영국과 중국의 공동선언과 어긋나는지 살핀 후 대응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영국과 중국은 1984년 공동선언을 체결하며 1997년 영국이 중국에 홍콩을 반환한 이후에도 50년 동안 홍콩이 고도의 자치권을 가지는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유지할 것을 규정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성명을 내고 "국제사회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홍콩 보안법을 강행했다"라며 "공동선언 위반 여부를 판단해 영국 정부의 대응을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콩의 성공, 경제, 생동감 등은 일국양제의 자율성에 기반을 두고 있다"라며 "중국이 벼랑 끝에서 물러나 홍콩인의 권리를 존중하고 국제적 의무를 다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라브 장관은 하원 발언에서 홍콩인에게 영국 시민권을 부여하는 방침이 유효하다는 입장도 거듭 확인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홍콩 보안법을 피해 영국에 오려는 홍콩인을 받아들이기 위해  영국해외시민 여권을 소지했던 모든 홍콩인이 영국에 12개월간 체류하며 취업할 수 있는 자격을 주고, 더 나아가 시민권을 부여하도록 이민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날 중국 정부는 전국인민대표대회를 통해 홍콩 보안법 심의를 열어 상무위원회 162명 전원 찬성으로 가결했다. 

홍콩 보안법은 국가 분열과 전복, 테러 행위 등을 금지하고 이를 어기면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보안법을 집행하기 위해 중국 정부가 홍콩에 국가안보처를 설치한다. 

홍콩 행정수반 캐리 람 행정장관은 홍콩 보안법 발효를 선언하며 "지난 1년간 홍콩을 괴롭혔던 사회적 혼란이 사라지고, 새로운 출발을 통해 홍콩인의 경제적 번영과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람 장관은 "홍콩 정부는 보안법을 환영한다"라며 "홍콩 보안법은 다양한 분야의 의견을 수렴해 제정한 것이며, 홍콩인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