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의회 의사당 1954년부터 1975년까지 국회의사당으로 쓰인 건물이다. 일제 강점기 ‘경성부민관’으로 지었다. 국회도서실은 1954년 중앙청에서 이 건물로 옮겨 왔다가 1956년 의사당과 이어진 제1별관으로 이전했다. 1991년부터 서울시의회 의사당으로 쓰이고 있다. 서울시의회 본회의장, 운영위원회 회의장, 의장실 및 시의회사무처가 이곳에 자리하고 있다.
▲ 서울시의회 의사당 1954년부터 1975년까지 국회의사당으로 쓰인 건물이다. 일제 강점기 ‘경성부민관’으로 지었다. 국회도서실은 1954년 중앙청에서 이 건물로 옮겨 왔다가 1956년 의사당과 이어진 제1별관으로 이전했다. 1991년부터 서울시의회 의사당으로 쓰이고 있다. 서울시의회 본회의장, 운영위원회 회의장, 의장실 및 시의회사무처가 이곳에 자리하고 있다.
ⓒ 백창민

관련사진보기

 서울시의회 의원들 10명 중 3명은 다주택자이고,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은 12억600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강대호, 이정인, 성흠제 등 서울시의원 3명은 10채가 넘는 주택을 보유하고 있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일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선출된 서울시의회 의원들의 재산신고 내용을 바탕으로 보유 재산과 부동산 현황을 분석해 공개했다. 조사 결과 서울시의회 의원 110명 가운데 부동산을 보유한 의원은 모두 93명(직계가족 포함)이다.

의원들의 평균 재산은 12억6000만원이었고, 이중 부동산재산은 10억3000만원으로 전체 자산의 80%를 차지했다. 주택을 2채 이상 소유한 다주택자(본인과 배우자 기준)는 모두 34명으로 전체의 31%를 차지했다. 의원 3명 중 1명이 다주택자인 셈이다.
 
 서울시의회 정당별 주택 보유 현황
 서울시의회 정당별 주택 보유 현황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보유 주택 수가 가장 많은 의원은 강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강 의원은 서울 중랑구와 경기 가평군에 다세대 주택 21채와 연립주택 9채 등 총 30채를 갖고 있었다. 주택 30채의 총 신고가액은 36억9000만원이었다.

강 의원의 뒤를 이어 이정인 민주당 의원(24채), 성흠제 민주당 의원(11채), 이석주 미래통합당 의원(11채) 등의 순이었고, 3주택 이상을 가진 의원들은 모두 9명(94채)이었다. 정당별로 보면 3주택 이상 소유한 의원 9명 중 8명이 민주당 소속이었다.

지난 4월 총선 당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다주택자들의 주택처분 서약을 받는 등 공직자 1주택 갖기 운동을 벌였지만, 실효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부동산 신고 자산액이 가장 많은 의원은 98억1000만원을 신고한 성중기 미래통합당 의원이었다. 성 의원(배우자 명의 포함)은 강남구 신사동에 아파트 1채와 서초구 방배동 일대에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강대호, 이석주 등 다주택 의원, 서울시 부동산 도시계획 정책 관련 상임위 소속

이어 최영주 민주당 의원(69억6000만원), 이정인 민주당 의원(58억2000만원), 김진수 미래통합당 의원(58억원), 김경 민주당 의원(53억9000만원) 등의 순이었다. 경실련은 다주택을 소유한 의원들 중 상당수가 서울시 건설 부동산 정책에 밀접한 상임위에 소속돼 있다고 꼬집었다.

경실련은 "강대호, 이석주 의원 등 다주택자 상위 9명 중 4명이 서울시 부동산‧건설‧도시개발업무를 관리하는 도시계획관리위원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등에 소속돼 있다"며 "이들이 공정한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지, 집값 안정을 위한 정책 마련에 힘쓸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경실련은 또 "광역의원들의 절대 다수가 민주당인 만큼 다주택을 보유한 광역단체 의원들도 처분하도록 권고해야 한다"며 "정책결정자들의 상당수가 부동산부자이고 다주택자라면 이후 정책에서도 근본적인 대안이 제시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