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법사위 출석한 추미애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한 질의에 답변하던 중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자료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최후 통첩을 보냈다. 지난 2일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한 수사지휘를 내려 보낸 지 일주일 만이다. 추 장관이 윤 총장에게 통보한 결정시한은 오는 "9일 오전 10시까지"다.

추 장관은 8일 법무부를 통해 입장을 내고 "공(公)과 사(私)는 함께 갈 수 없다. 정(正)과 사(邪)는 함께 갈 수 없다"며 수사지휘의 정당성을 강조하면서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지난 7일에도 '파사현정(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냄)'이라는 한자성어를 인용하며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같은 자세를 취하도록 명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8일 입장문에서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면서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국민은 많이 답답하다"... 마지막 압박나선 추미애

추 장관은 현재 연가를 내고 모 사찰에서 숙의를 이어가고 있다. 장관은 같은 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무수한 고민을 거듭해도 바른 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칠 뿐"이라면서 거듭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국민은 많이 답답하다"면서 윤 총장의 답변을 촉구하기도 했다. 윤 총장이 각급 검사장들과 검찰 원로로부터 의견을 취합해 장고를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에 자신도 같은 과정을 진행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추 장관은 이날 입장문에서 "저도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면서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 총장은 8일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법무부관계자는 추 장관의 연가에 대해서 "쉰다는 의미보다, 앞으로 어떡할지 숙고의 시간을 가지는 것"이라면서 "윤 총장이 빨리 답을 달라는 의미다"라고 말했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