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낙동강 하굿둑 수문 개방
 낙동강 하굿둑 수문 개방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하굿둑을 1개월 동안 개방한 결과, 고등어, 농어, 전갱이 등 바다나 강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기수역에 사는 어류와 장어 등 회귀성 어류들이 둑 상류까지 올라 온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하굿둑을 개방한 뒤 인근 농지의 지하수 염분 농도에서는 유의미한 변화가 관찰되지 않았다.

환경부는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부산광역시,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올해 6월 4일부터 약 1개월간 실시한 '낙동강 하굿둑 운영 3차 실증실험' 결과를 3일 공개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실시한 두 차례 실험(2019년 6월, 9월)이 단기간 개방 영향을 확인하는 목적이었다면, 이번 실험은 하굿둑을 장기간 개방했을 때의 염분 확산 정도 등의 변화를 알아보기 위해 실시했다.

이번 실험은 하굿둑 내측 하천수위보다 외측 바다조위가 높아 바닷물이 자연스럽게 유입되는, '대조기(밀물이 가장 높을 때)'에 바닷물 유입방식을 가정하여 현실과 가까운 실험이 되도록 설계했다. 첫 대조기에는 수문을 단시간 개방해 간헐적으로 바닷물이 유입되는 상황을 가정했다. 두 번째 대조기에는 수문을 상시 개방해 장시간 바닷물이 유입되는 상황을 가정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우선 하천의 염분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 첫 대조기 기간인 6월 4일부터 8일까지 총 5일 동안 하루에 한 번씩 수문 1기를 개방하여(30~50분) 총 258만㎥의 바닷물을 유입시켰다.

환경부는 "유입된 염분은 밀도 차이에 의해 하천의 바닥으로 가라앉아 상류로 이동했고, 유입 횟수가 반복될수록 하천의 저층에서 염분의 농도가 상승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두 번째 대조기인 6월 19일부터 25일까지 7일 동안 하루에 한 번씩 총 7회에 걸쳐 614만㎥의 해수를 다양한 방식으로 유입시켰다.
 
 낙동강 하굿둑 수문 저류 해수유입 모습.
 낙동강 하굿둑 수문 저류 해수유입 모습.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환경부는 "이 기간 동안 염분은 최장 12.1㎞ 지점에서 확인(1.68psu, 6.27)됐다"면서 "실험 이후 유입된 염분은 환경대응용수와 강우(6.29~7.1)의 방류 등을 통해 대부분 희석됐다"고 밝혔다.

수생태계 조사에서도 생태계 복원을 예상할 수 있는 변화가 감지됐다.

첫 대조기와 두 번째 대조기 사이(6.9~6.18) 기간에는 수문 1기를 위로 열어두어 수문 아래로 바닷물고기가 상류로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환경부는 "실험 기간 전·후 하굿둑 상류(4지점), 하류(1지점)에서 조사한 결과, 개방 이후 둑 상류에서 전반적으로 물고기 종수와 개체수가 증가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고등어, 농어, 전갱이 등 바다나 기수역에 사는 어류가 수문을 통과해 둑 상류까지 올라 온 것을 확인했다. 또 하굿둑 상류에서 장어 등 회귀성 어류가 확인되었고, 청멸치 무리, 전갱이 등 기수(해수) 어종이 수문을 통해 이동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낙동강 하굿둑 수문개방 이후 회귀성어류인 장어가 발견됐다.
 낙동강 하굿둑 수문개방 이후 회귀성어류인 장어가 발견됐다.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지하수 염분농도를 조사한 결과, 유의미한 변화는 발견되지 않았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에 하굿둑 개방에 따른 지하수 염분 확산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해 52곳에서 올해 총 287곳으로 지점을 대폭 확대하여 지하수 염분 농도를 관측했다.

환경부는 "하굿둑 주변 지역 지하수의 염분 농도 변화를 관측한 결과 3차 실험에서도 1, 2차 실험과 마찬가지로 주변 지하수 관정에서 유의미한 변화는 보이지 않았다"면서 "이번에 관측한 지점 중 5곳에서 염분 변화가 관측되었으나, 평상시 변화범위 내에 해당하는 염분 변화로 장기실험에 따른 관련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앞으로 주관기관은 앞선 두 차례의 단기실험과 이번 장기실험의 결과를 종합 분석하여 '낙동강 하구 기수생태계 복원 방안'을 올해 안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박미자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장기간의 하굿둑 개방실험으로 하굿둑 예측계산(모델링)을 정교화할 수 있었으며 생태계 복원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며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농민과 어민 등 지역주민, 시민단체, 전문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충분히 소통하여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최적의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