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문경 이강년생가
▲ 문경 이강년생가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문경에 기념관이 만들어져 있는 운강 이강년이 세상을 떠난 것은 1908년이다. 경북 문경군(聞慶郡) 가북면(加北面) 도태리(道胎里, 현 문경시 가은읍 상괴리)에서 아버지 이기태(李起台)와 어머니 의령 남씨 사이에서 태어났는데 이곳이 바로 그 생가다.

이강년의 가문은 적지 않은 시간 동안 벼슬길에 나가지 못했다. 그러다가 7대조 이세형(李世亨)은 우암 송시열이 복제(服制) 문제로 유배 갈 때 상소를 올려 사리를 따져 억울함을 밝혔다. 
 
생가 운강이강년
▲ 생가 운강이강년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이곳에서 태어난 이강년의 성장기는 밝혀진 것이 많이 없으나 조부 이덕의(李德儀)와 학자로 숙성했던 부친, 삭주부사를 지낸 백부 등의 가세로 보아 학문을 숭상하는 가풍에서 유학을 배운 것으로 추정해볼 수 있다. 
 
이강년 비
▲ 이강년 비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생가의 한 켠에는 운강 이강년 선생의 비가 세워져 있다. 공자는 군자의 덕은 바람과 같고 소인의 덕은 풀과 같아서 풀 위로 바람이 불면 풀은 반드시 쓰러진다고 했다.

전통적인 유교 관념에 따른 충군애국 정신도 견지하고 있었던 운강 이강년이 의병을 일으킨 것도 사실이나 항일전을 전개하는 동안 각지 주민들의 보호에 깊은 애착을 보이며 민폐를 제거했다고 한다. 
 
생가탐방 생가
▲ 생가탐방 생가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상대적으로 타성에 젖어 무사안일의 관망적 자세를 보이던 양반 권세가들에 대해서는 매우 비판적이어서 이들이 일제 침략세력과 결탁함으로써 민족을 도탄에 빠뜨렸다고 간주했던 사람이 운강 이강년이었다. 
 
도태리 문경 도태리
▲ 도태리 문경 도태리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지금도 문경의 곳곳에는 운강 이강년 선생의 흔적이 남아 있다. 도태리에서 태어난 운강 선생은 서울 전쟁기념관에 이순신, 을지문덕, 강감찬 장군 등과 함께 대한민국 의병장으로는 유일하게 흉상이 모셔져 있다. 
 
순국 순국
▲ 순국 순국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1907년 9월에는 이강년(李康年) 의병장 휘하 의병장으로 풍기, 봉화, 문경 등지에서 큰 전과를 올렸는데 함께 했던 장윤덕 의사는 경북 예천 출신으로 1907년 4월 서울에 상경하여 이토 히로부미를 비롯한 매국 적신(賣國賊臣)들을 살해하려다 실패했다. 하지만 2년 뒤인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는 데 성공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무엇이든지 쓰는 남자입니다. 영화를 좋아하고 음식을 좋아하며, 역사이야기를 써내려갑니다. 다양한 관점과 균형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조금은 열심이 사는 사람입니다. 소설 사형수의 저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