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가 지방자치단체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이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다.
 고양시가 지방자치단체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이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지방자치단체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이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다.

지난 11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서는 코로나19 개인정보보호 강화를 위한 대책으로 고양시에 시행하고 있는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을 자세히 설명하며 전국에 확산·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2일에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는 고양시의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이 방역 우수사례로 소개됐다. 

고양시의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은 지정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출입자 전화번호와 방문일시 등에 대한 기록이 시청 서버에 자동으로 저장되는 방식이다. 4주 후에는 자동으로 삭제된다.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은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있는 수기명부 작성이나 어르신 등 정보취약계층이 사용하기 어려운 QR코드의 단점을 한 번에 해결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국가를 넘어 세계적 표준이 된 드라이브 스루형 '안심카 선별진료소'에 이어 '고양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까지 고양시가 하면 표준이 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아이디어로 시민 곁으로 다가서는 행정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