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엔 상임이사국 확대를 촉구하는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화상 연설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유엔 상임이사국 확대를 촉구하는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화상 연설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이 유엔 개혁을 촉구하며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의지를 거듭 나타냈다.

일본 NHK에 따르면 22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유엔 창설 75주년을 기념하는 고위급 회의에 보낸 화상 연설에서 안보리 상임이사국 확대를 비롯해 유엔이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 75년간 세계는 크게 바뀌었다"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등 위기가 다양해지고 규모도 커지고 있어 국제사회를 결속하는 유엔의 존재 의의는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안보리는 유엔 헌장이 규정한 목표를 충분히 달성하지 못했다"라며 "더 강한 유엔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안보리 개혁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책을 맡을 수 있는 능력과 의지를 가진 나라가 안보리 확대를 통해 만들어진 자리를 차지해야 한다"라며 "일본은 상임이사국의 책임을 진지하게 수행하고, 평화롭고 안정된 국제사회의 실현에 공헌할 것"이라고 상임이사국 진출 목표를 분명히 했다.

또한 태평양전쟁 종전 75주년을 맞이해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폭 투하도 거론하며 "일본은 전쟁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일본은 아베 내각 시절부터 상임이사국 진출을 원하는 독일, 인도, 브라질 등과 연대를 강화하며 상임이사국 확대를 비롯한 안보리 개혁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현재 상임이사국은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5개국이다.

그러나 상임이사국인 중국의 거부권 행사가 확실해 뜻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상임이사국을 확대하려면 상임이사국의 만장일치와 유엔 전체 회원국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 유엔 헌장을 개정해야 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