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2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가 강릉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강릉시의 관급공사 부실계약과 부실감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22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가 강릉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강릉시의 관급공사 부실계약과 부실감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가 "강릉시가 발주 시행한 '군 철책 철거지역 경관조명 설치공사' 관련 업체가 최대 10배에 이르는 자재대금 부풀기로 폭리를 취했지만 시가 이를 방관했다"면서 담당 공무원을 징계할 것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위원장 배선식)는 22일 오전 강릉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지역위원회는 '군 철책 철거지역 경관조명 설치공사의 부실공사 규탄 기자회견' 보도자료를 내고 "강릉시가 지난 2020년 2억여 원을 들여 주문진 동방파제 일대의 경관조경 설치공사를 했지만 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시설 대부분이 훼손됐다"고 밝혔다.

이어 "진상조사 결과, 강릉시가 파도에 대비한 설계를 하지 않았던 구조적인 문제가 발견됐지만, 강릉시는 같은 방식으로 동일 업체에게 또다시 2억여 원의 예산을 집행 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서 "사업을 즉시 중단하고 전반적으로 재검토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해당 공사 시행업체가 공사자재 금액을 상상 이상으로 부풀려 폭리를 취했지만, 담당 공무원은 이를 묵인해 세금을 낭비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지역위원회는 "경관 조명을 맡은 공사업체가 시중가로 따진다면 최대 10배, 통상적인 물가정보지 금액으로 산정한다고 하더라도 4~5배의 공사자재 금액으로 부풀려 시에 계획서를 제출했고, 강릉시는 아무런 제재도 없이 이를 묵인해 업체가 부당 이득을 취하게 만들었다"며 공무원과 업체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시공업체는 전등 한 개에 100만 원~ 85만 원의 부당 이득을 취한 정황이 있다"면서 "자체 조사한 결과 대부분 자재 역시 3~4배 정도의 공사자재 금액이 부풀려졌다"고 주장했다.

또 "이런 내용이 공사 관계 서류에 전부 적시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릉시는 철저한 관리감독을 하지 않았고, 그 결과 주민들의 혈세가 낭비되고 특정 업체만 이득을 보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업체가 설치한 열주등 모습,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는 해당 업체가 이 열주등을 시중가격에 5배가 넘는 5백여 만원에 납품해 폭리를 취했다고 주장했다.
 업체가 설치한 열주등 모습,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는 해당 업체가 이 열주등을 시중가격에 5배가 넘는 5백여 만원에 납품해 폭리를 취했다고 주장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지역위원회는 "업체가 설치한 '열주등'의 경우 강릉시 관련 업체에 제작을 의뢰했을 때 백만원 미만으로 견적이 나오지만 해당 업체는 무려 482만3천 원으로 납품했다"면서 구체적인 폭리 사례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어 "코로나19로 모든 시민이 고통 받고, 일부 예산은 다 삭감을 하고 있는 상황에 시 행정을 바르게 진행하지 못해 세금을 낭비하는 것으로도 모자라, 공사금액이나 부풀리는 업체를 눈감아 주는 강릉시의 행정에 분노를 느낀다"고 강조했다.

지역 위원회는 "문제가 된 부실 '군 철책 철거지역 경관조명 설치공사'와 강릉시 전역의 경관조명 공사에 대하여 전면적인 조사, 비리가 발생할 수 있는 고액의 수의계약을 공개입찰방식으로 바꿀 것"을 촉구했다.

이어 "특히 강원도 농공단지 활성화 지원 조례를 악용한 수의계약에 대한 즉각적인 중단할 것과 이와 같은 부실적인 내용의 사업에 대해 안일하게 행정 업무를 수행한 담당공무원을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징계"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강릉시 담당부서 관계자는 "철책 철거비에서 남은 예산으로 진행된 이 사업은 주민들의 요청으로 이루어진 것이고, 지난 하이선 태풍이 워낙 강했기 때문에 파손된 것이지 자재가 약한 것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납품 자재 부풀리기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제시하면 감사실을 통해 감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자재비 가격 결정은 설계 업체에서 넘겨준 대로 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업체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같은 의혹과 관련해 밝힐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