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릉 정동심곡바다부채길
 강릉 정동심곡바다부채길
ⓒ 홈페이지 캡춰

관련사진보기

 
강원 강릉 정동진 해안단구 탐방로인 '정동심곡바다부채길'이 오는 26일부터 일부 관람구간이 단축 운영된다.

강릉관광개발공사(사장 최상현)는 25일 "최근 연이은 태풍으로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에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고 전하며 "9월 26일부터 피해구간 복구 완료시까지 관람구간을 2.86km→1.86km로 단축 운영한다고 밝혔다.

개발공사는 피해복구가 장기화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피해가 적은 정동매표소부터 부채바위까지 1.86km 일부 구간만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또 심곡매표소부터 전망타워는 무료개방하며, 전체 탐방로의 약 35%를 단축 운영함에 따라서 기존요금의 약 35%를 감면 적용하는 방안으로 임시 운영할 예정이다.

최상현 사장은 "운영에 따른 시설물 점검 및 안전관리 활동을 강화하여 관람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