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에서 9월 25일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에서 9월 25일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 현대차노조

관련사진보기

현대자동차 노조가 임금동결을 골자로 한 올해 임금협상 장점 합의안을 두고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가결됐다.

지난 25일 전국에 있는 현대차 각 사업장에서 투표를 진행해 울산공장으로 취합, 26일 새벽에 끝난 개표 결과 총 조합원 4만9598명 중 4만4460명(89.6%)이 투표해 찬성 2만3479명(52.8%), 반대 2만732명(46.6%)으로 가결됐다. 무효는 249명(0.6%), 기권은 5138명(10.4%)이다. 

앞서 현대차 노사는 울산공장 본관 등 3개 거점 화상회의실에서 지난 21일 열린 13차 임금협상 교섭에서 임금동결을 주 내용으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이에 송철호 울산시장과 이동권 (현대차 소재지인 북구)북구청장이 이를 환영하고 지역경제를 위해 조합원들에게 가결을 당부한 바 있다(관련 기사 : 현대자동차 노사 '임금동결' 잠정합의에 지역은 '환영').

이번 잠정합의안의 내용을 보면, 기본금의 경우 임금동결을 했지만 예년과 비슷한 규모의 성과급 150%, 코로나 위기극복 격려금 120만 원, 전통시장상품권 20만 원 지급, 우리사주(10주)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현대차에서 임금동결 협상이 가결된 것은 1998년 IMF때와, 글로벌 경제위기가 닥친 2009년 이후 11년만이다. 올해 초부터 발생해 점차 확대된 코로나19가 노동현장 분위기마저 바꿨다는 평이 나온다.

태그:#현대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