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7개 여성단체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6층 사람들은 거짓말을 멈추고 진실을 밝히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7개 여성단체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6층 사람들은 거짓말을 멈추고 진실을 밝히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여성단체들이 서울시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공개 질의서를 제출했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7개 여성단체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6층 사람들은 거짓말을 멈추고 진실을 밝히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가 '박원순 성추행 의혹'을 해소할 의지 없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진실을 알려야 할 서울시 관계자들이 오히려 피해자의 진술을 부정하면서 조직 내 피해자의 편에 설 수 있는 사람들의 연대를 막고, 피해자의 진술 내용에 대한 신뢰를 흔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풀리지 않은 의혹들은 서울시에 있다"라며 "서울시에서 발생한 성폭력·사적노무 등에 대한 피해 사실, 박원순 전 시장의 사망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을 져야 할 주체는 피해자가 아닌 서울시다"라며 다섯 개의 항목에 대해 공개 질의했다.

여성단체들은 ▲ 피해자의 고충 상담 내용을 조직 내에서 어떻게 처리했는지 공개하고 ▲ 박 전 시장 사망 전날 대책위 참석자가 누구이며 어떤 논의를 했는지 밝히라고 요구했다.

또한 ▲ 박원순 서울시장 공용폰 포렌식 ▲ 피해자에게 사적 노무 강요한 사실이 있는지 조사해 실태 공개 ▲ 6층 비서실 직원 업무용 휴대전화 조사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에게 10월 28일까지 답변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7개 여성단체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6층 사람들은 거짓말을 멈추고 진실을 밝히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 말미에 '피노키오'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는 모습니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7개 여성단체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6층 사람들은 거짓말을 멈추고 진실을 밝히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 말미에 "피노키오"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는 모습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는 "진실을 알 수 있는 방법은 간단하다"라며 "서울시가 의지가 있다면 박원순 전 시장의 공용 업무폰을 포렌식하면 된다. 경찰을 거치지 않더라도 직접 기기를 설치하여 핸드폰을 들여다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공무용 휴대전화의 이용에 관한 법원 판결과 관련 법령에 따라 휴대전화의 가입자 또는 명의자가 '공공기관'인 경우, 해당 기관이 정보통신기기에 대한 정보 주체의 지위를 갖고 있어 사용자의 동의나 법원의 영장이 없어도 포렌식이 가능하다는 것이 신 대표의 주장이다.

신 대표는 "이 사건조차 서울시청이 해결하지 못하면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여성들이 어떻게 '안전한 일터에서 안전한 삶을 살 수 있겠다'라고 생각할 수 있겠는가"라며 "국가, 지방정부 누구도 믿을 수 없는데 누구를 믿고 살아야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ReSET의 트포 활동가는 "피해자는 9월 초 박 전 서울시장 휴대전화 포렌식 수사 재개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한 바가 있다"라며 "서울시가 지속적이며 타당한 수사 요구에 응할 만큼 준법정신을 갖추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여성단체들은 "6층 비서실 직원의 업무용 휴대전화도 조사해서, 서울시 직원에 의한 성폭력 은폐 행위가 있었는지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박정훈 기자입니다. stargazer@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