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망가진 맹방해변의 모습 해안가를 따라 흐르는 난류가 방파제 등의 공사로 인하여 바닥의 모래가 올라와 파도에 의하여 휩쓸려 내가가 버려서 생긴 3m의 절벽이 되어 있는 행단의 모습이 흉칙스럽다.
▲ 망가진 맹방해변의 모습 해안가를 따라 흐르는 난류가 방파제 등의 공사로 인하여 바닥의 모래가 올라와 파도에 의하여 휩쓸려 내가가 버려서 생긴 3m의 절벽이 되어 있는 행단의 모습이 흉칙스럽다.
ⓒ 김광철

관련사진보기

 
삼척시 근덕면에 위치한 바닷가 해송과 명사십리로 유명한 맹방해변이 석탄화력 발전소 건설로 훼손되면서 주민들로부터 반발을 사고 있다.

삼척 블루파워는 포스코그룹 계열사로 삼척 지역의 토지를 활용하여 석탄화력발전소를 건립하고, 발전사업을 위해 설립된 회사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 건설허가 승인받고, 2018년 7월부터 동양시멘트가 있던 자리에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해 오고 있다. 삼척 석탄화력발전소는 2100MW급 초대형 석탄화력발전소다.

문재인 정부는 임기 첫해에 탈원전과 탈석탄을 선언하면서 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부터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허가를 전면 금지했지만, 삼척 석탄화력발전소는 과거 정부의 6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의해 결정된 사업이라며 공사를 허가했다.

특히 현재 블루파워 삼척 석탄화력발전소의 시공을 맡은 포스코건설과 두산중공업은 삼척시에서 공유수면 점용허가를 받아 맹방해변 앞바다에 케이슨 제작장과 해안부두 및 방파제 등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문도 안 연 삼척석탄발전소 때문에 맹방해변이 죽는다" http://omn.kr/1p1oo)

침식된 맹방해변 살려내라
 
맹방해변의 방파제 및 항만 시설을 위한 공사 현장 맹방해변이 내려다 보이는 주면의 높은 언덕에 올라 내려다 본 모습이다
▲ 맹방해변의 방파제 및 항만 시설을 위한 공사 현장 맹방해변이 내려다 보이는 주면의 높은 언덕에 올라 내려다 본 모습이다
ⓒ 김광철

관련사진보기

 
그동안 주민들은 맹방해변의 침식 속도가 날이 갈수록 빨라지는 등 석탄화력발전소 건설로 인한 환경파괴가 가시화됨에 따라 공사 중단을 끊임없이 요구해왔다. 

삼척화력발전소 시공을 맡은 포스코건설과 두산중공업은 발전소 가동에 필요한 케이슨 제작장과 해안부두, 방파제 등을 맹방해변 앞바다에 짓고 있다. 주민들은 이 공사 때문에 해안 침식이 일어났다고 보고 있다.
  
상맹방현안주민대책위원회 마경만 공동대표는 "동해안 바닷가에는 난류가 흐르고 있는데, 방파제 등 시설물을 설치하게 되면 바다 밑에 있는 모래가 솟구쳐 올라오고, 그것이 파도에 의하여 쓸려가 버린다"며 "해안가에 캐이슨 제작장과 해안부두, 방파제 등을 건설하게 되니 해안가 모래들이 쓸려 나가고 그 자리에 2~3m가량의 절벽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침식된 해안을 오십천 하구의 준설토인 뻘 모래를 싣고 와서 양빈작업을 하지만 그 뻘 모래로 인하여 악취가 심하게 나고 있다. 그로 인해서 이 지역 명물인 명주조개가 다 폐사하고 있다. 그 뻘 모래마저 온전히 그 자리에 남아있질 않고 또 파도에 의하여 쓸려 내려가 버리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삼척 시민들의 건강권 보장하라
 
9월 25일과 26일 삼척 우체국 앞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는 성원기 강원대 교수등 초록교육연대 회원 5인이 방문하여 이곳 삼척 석탄화력발전반대투쟁위원회 사람들과 함께 연대 시위를 하고 있다.
▲ 9월 25일과 26일 삼척 우체국 앞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는 성원기 강원대 교수등 초록교육연대 회원 5인이 방문하여 이곳 삼척 석탄화력발전반대투쟁위원회 사람들과 함께 연대 시위를 하고 있다.
ⓒ 김광철

관련사진보기

  삼척화력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공동대표로서 9월 29일 기준 56일째 삼척 우체국  앞에서 피켓시위를 이끌고 있는 강원대 성원기 교수는 말한다.

"화력발전소 건설 규정에 의하면 도심에서 5km 이내 지역에는 화력발전소를 세울 수 없음에도, 지난 정부에서 어떻게 이곳에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허가를 내주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삼척 블루파워 석탄화력발전소가 세워지면 삼척시내 전체가 반경 3km 안 지역에 속하여 앞으로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엄청난 대기오염의 피해를 입을 수 있다.

하루 10톤 트럭 1700대 분량의 석탄을 태워서 발전을 하는데, 그렇지 않아도 영동 일대에는 강릉화력, 동해화력, 삼척화력, 북평화력 등의 석탄발전소들이 밀집되어 있다. 그리고 이 지역은 시멘트 공장 등으로 인하여 분진이 심한데, 삼척 블루파워 석탄화력을 포함하여 앞으로 4기의 화력발전소를 더 지을 계획이다. 이는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에너지 정책이다.

이곳에서 생산된 전기는 삼척 주민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 수도권 지역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한 것이다. 수도권 주민들의 편의를 위하여 삼척 등 영동지역 주민들의 건강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탈석탄 정책과 지역 균형 발전 정책과 역행하는 처사로 탈핵을 이끌었던 삼척 시민들의 엄청난 저항을 면치 못할 것이다."


삼척시는 맹방해변의 심각한 훼손과 주민들의 반발을 가라앉히기 위해 이장 등 주민대표들로 지역협의체를 구성하여 대책을 세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초록교육연대 회원들이 상맹방현안대책위원회 방문 초록교육연대 회원들과 삼척 석탄화력발전반대투쟁위원회 성원기 강원대 교수 등 대책위를 방문하여 현안들에 대하여 설명을 듣고 연대방안을 논의했다.
▲ 초록교육연대 회원들이 상맹방현안대책위원회 방문 초록교육연대 회원들과 삼척 석탄화력발전반대투쟁위원회 성원기 강원대 교수 등 대책위를 방문하여 현안들에 대하여 설명을 듣고 연대방안을 논의했다.
ⓒ 김광철

관련사진보기

 
상맹방1리를 중심으로 하는 주민들은 지난 9월 24일 현안대책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삼척 블루파워 석탄화력발전 건설 중단 때까지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서울, 강릉 등지에서 많은 환경단체들이 연대투쟁을 선언하고 있다.

지난 9월 25일부터 26일에는 유금자 초록교육연대 대표 등 5명이 맹방해변의 대책추진위를 방문하여 연대를 선언하고, 이틀간 삼척우체국 앞에서 피켓시위에 동참했다. 이들은 앞으로 서울지역에서 삼척 블루파워 석탄화력 반대 단체들과 연대하여 청와대, 국회 앞 등에서 피켓 시위 등을 하겠다고 하였다.
  
한편 학계는 삼척 석탄발전소 공사를 하는 과정에서 천연기념물 급에 해당되는 천연 석회암 동굴이 발견되고, 맹방해변이 침식되는 것에 대해 환경부가 나서서 사후환경영향평가를 다시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루겠다고 하면서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 등이 현장을 방문하여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기도 하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전교조 초등위원장, 환경과생명을지키는전국교사모임 회장을 거쳐 현재 초록교육연대 공돋대표를 9년째 해 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서울의 혁신학교인 서울신은초등학교에서 교사, 어린이, 학부모 초록동아리를 조직하여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속가능한 미래, 초록세상을 꿈꾸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