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춘천시내에 단지내 흡연시 과태료가 부과되는 '금연아파트'가 늘고 있지만 위반 사례 감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흡연으로 인한 주민들의 피해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퇴계동 A금연아파트에 사는 최아무개(23)씨는 "아파트 현관에서 항상 담배 피우는 할아버지가 있는데 담배연기를 싫어해서 마주치면 피했다"며 "이 아파트가 금연아파트가 맞나 싶을 정도"라고 말했다. 석사동에 위치한 B금연아파트 주민 정아무개(23)씨도 "금연아파트라고 하지만 실질적인 통제가 이뤄지지 않아 단지 내 흡연을 종종 목격한다"며 "흡연 문제를 신고할 경우 이웃 간의 갈등으로 번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춘천시 퇴계동 A금연아파트 단지내 한 현관 앞에 놓여있는 깡통에 담배꽁초가 버려져 있다.
 춘천시 퇴계동 A금연아파트 단지내 한 현관 앞에 놓여있는 깡통에 담배꽁초가 버려져 있다.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금연아파트는 지난 2016년 9월 국민건강증진법이 개정되면서 간접흡연의 폐해를 막고자 실시됐다. 전 세대의 50% 이상의 동의를 얻어 관할 지자체에 신청하면 금연아파트로 지정되고 아파트 복도, 계단, 엘리베이터, 지하 주차장 등 공용부분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반하면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하지만 이를 실질적으로 관리, 감독하는 이가 없어 금연아파트 제도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춘천시내 금연구역을 관리하는 금연지도원은 6명뿐이다. 게다가 코로나로 금연 단속 활동이 위축되면서 올해 금연아파트 흡연 적발 건수는 단 한 건도 없다. 아파트 내 흡연 민원은 많이 들어오지만 실제로 적발돼 과태료를 부과한 사례가 없는 것이다.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르면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입은 입주자들은 관리주체에 간접흡연 발생 사실을 알리고, 관리주체가 간접흡연 피해를 끼친 해당 입주자 등에게 일정한 장소에서 흡연을 중단하도록 권고할 것을 요청'할 수 있다. 그러나 실상은 주민들이 신고를 했다가 이웃간의 갈등으로 번지는 경우가 잦아 대부분 쉬쉬하는 분위기다.

한 금연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피는 사람은 어떻게 해서든 담배를 핀다"며 "이를 단속하는 이가 없으니 적발될 일도 없고 그저 엘리베이터에 경고문을 붙여놓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춘천시보건소 건강관리과 관계자는 "금연아파트가 주민들의 동의를 얻어 지정된 만큼 주민들 스스로가 동참할 수 있도록 계도 및 홍보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파트 내에 ‘금연아파트’임을 알리는 표지판과 현수막이 부착되어 있다.
 아파트 내에 ‘금연아파트’임을 알리는 표지판과 현수막이 부착되어 있다.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태그:#THE H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The H는 한림대 미디어스쿨의 뉴스룸입니다.학생기자들의 취재 기사가 기자 출신 교수들의 데스킹을 거쳐 출고됩니다. 자체 사이트(http://www.hallymmedialab.com)에서 새로운 '미디어 패러다임'을 실험하는 대학생 기자들의 신선한 "지향"을 만나실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