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지원액 규모, 2년 전 대비 2배↑, 코로나19로 올해 신청자 몰려

정부로부터 고용안정지원금을 받는 사람이 늘고 있다. 경기가 매년 악화되면서 정부 지원을 받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것.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신청사례가 작년보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근로자 장기재직을 유도하기 위해 고용안정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임금피크제 지원과 청년내일채움공제, 무급휴업휴직 고용유지 지원이 대표적 사업이다.

임금피크제 지원사업은 장기근속자 고용에 따른 사업자 부담 축소와 숙련 근로자 이탈방지가 목적이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취업 청년의 장기근속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무급휴업휴직 고용유지 지원사업을 통해서는 코로나19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는 사업장에 인건비를 지원하고 있다. 고용행정통계에 의하면 강원도 원주시는 고용안정 지원사업 대상자가 폭발적으로 느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원주시 고용안정지원 대상은 5천87명이었다. 지난해는 1만7778명으로 증가했고 올해는 더 늘어 8월 말 현재 2만2877명을 기록했다. 문재인 정부가 고용안정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것도 있지만, 갈수록 심해지는 불경기로 지원금 신청이 늘어난 이유가 크다. 더구나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무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 신청이 폭증했다. 

고용안정지원 규모도 크게 확대된 상태다. 2018년 162억 원, 2019년 247억 원, 올해는 8월 말까지 199억 원이 지원된 것. 이를 월평균으로 환산하면 2018년엔 14억 원, 2019년 21억 원, 올해는 25억 원에 달한다.

지역 중소기업 관계자는 "IMF 때보다 더 어렵다는 말이 지금처럼 와닿은 적이 없다"며 "정부 지원도 기한이 있어 앞으로 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한편, 원주시가 받는 고용유지지원금 규모는 도내 18개 시군 중 가장 많았다.

올해 강원도 전체 고용유지지원 규모는 553억 원. 이 가운데 원주시가 받는 금액은 199억 원으로 전체의 36%를 차지했다. 지원 인원도 원주시(2만2877명)는 도내 전체(6만9457명)의 33%에 해당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원주투데이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