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책겉그림 존리의 〈존리의 금융문맹 탈출〉
▲ 책겉그림 존리의 〈존리의 금융문맹 탈출〉
ⓒ 권성권

관련사진보기


동학개미들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식을 샀다가 낭패를 보고 있습니다. 여러 증권사와 언론사에서 호들갑을 떠는 바람에, 개인 투자자들이 무턱대고 덤벼들었다가 큰 손실을 보고 있는 것입니다. 물론 더 기다려봐야 할지도 모릅니다. 주식은 급등주를 따라 투기하는 게 아니라 10년 정도 투자하는 게 정석이라고 하기 때문입니다. 
 
"주식을 매입할 때 또렷한 이유가 있는 것처럼, 매도할 때도 그 이유가 분명해야 한다. 10% 올랐으니까 팔거나 반대로 10% 떨어졌으니까 손절매를 하는 방식은 도박장에 간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128쪽)
 
존리의 <존리의 금융문맹 탈출>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5만 원에 산 주식이 5만5천원일 때 팔아서 10% 이상의 수익을 봤다고 해서 팔아버린다면 그것은 도박장에 간 것과 같다는 것입니다.

그만큼 주식은 투기가 아니라 투자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단기적인 등락에 흔들리기보다 기업의 가치를 보고서 장기적인 투자를 해야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를 위해 그 기업의 펜더멘탈과 성장가능성을 보는 게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그것을 판단할 수 있도록 '주가수익비율'(PER)이라든지, '주가순자산비율'(PBR)이라든지, '이익성장률'(PEG)과 같은 지표를 분석할 수 있는 방법도 제시해 줍니다. 그런 점들만 잘 비교해도 기초체력이 튼튼하고 성장가능성 있는 기업의 주식을 고를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왜 존리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주식 열풍을 불게 하는 걸까요? 심지어 어릴 때부터 주식과 펀드를 사 주도록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모두 그의 경험담에서 나온 것입니다.

이 책을 읽으면 미국의 2%도 안 되는 유대인들이 미국의 경제 20%를 뒤흔들고 있는 배경을 알게 해 줍니다. 더욱이 우리나라 사람들이 일본의 금융문맹을 따라가고 있는 점도 이해하게 해 줍니다. 오로지 토지와 건물에만 투자하던 그 관점을 그대로 따라하고 있다는 모습들 말입니다.

하지만 유대인들은 13살의 성인식 전까지 금융공부를 철저히 시키고 있고, 그때 친인척들이 막대한 돈을 모아서 투자금으로 쓸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합니다. 또한 미국 사람들은 자식이 어렸을 때 장난감을 사 주는 게 아니라 장난감을 만드는 회사의 주식이나 펀드를 선물해 준다는 것입니다.
 
"아이들을 부자로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하겠는가? 결국, 어렸을 때부터 돈(부)의 중요성과 자본주의의 핵심을 가르쳐주고, 하루라도 빨리 투자를 시작하게끔 도와주며, 이를 위해 끈질기게도 잘못 쓰이고 있는 돈, 즉, 사교육비를 아이들의 투자자금으로 전환해야 한다."(185쪽)
 
그래서 그렇게 말하는 걸까요? 우리나라 자녀들을 모두 학원에 보낼 게 아니라 공부에 취미가 없는 아이들의 학원비를 모두 주식이나 펀드에 투자하는 게 현명한 길이라고 말입니다.

일리 있는 말 같지만, 그렇게 하려면 교육혁명이 일어나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책에서 존리가 말한 것처럼, 미국에는 의사나 변호사나 특정직 공무원이 치르는 기본적인 시험은 있지만, 모든 사람이 치르는 공무원 시험은 없다고 하는 것 말입니다.

하루 빨리 그와 같은 줄세우기식 교육에서 벗어난다면, 저마다 개성과 흥미를 쫓아 미래를 건설토록 한다면, 화이트 칼라든 불루 칼라든 누구나 존중받는 사회가 된다면, 결혼문제는 물론이요 출생문제도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이고, 주식투자도 전국민적인 열풍이 불어닥치지 않을까 싶습니다.

존리의 금융문맹 탈출

존 리 (지은이), 베가북스(2020)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명확한 기억력보다 흐릿한 잉크가 오래 남는 법이죠. 일상에 살아가는 이야기를 남기려고 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에요.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샬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