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40년 전인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유혈진압 명령을 거부한 고 이준규 목포경찰서장을 소환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오전 10시부터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고 이준규 서장의 이름을 거명했다. 

문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고 이준규 목포경찰서장은 유혈 진압하라는 군부독재의 명령을 거부했다"라며 "'시민들에게 발포하지 말라'는 지시로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켰다"라고 회고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고 이준규 총경은 보안사령부에 끌려가 90일 동안 구금과 모진 고문을 받고, '무능한 직무유기 경찰관'이라는 오명을 덮어쓴 채 파면당해야 했다"라고 전했다.

"이준규 서장은 2020년 경찰영웅으로 돌아왔다"

이어 문 대통령은 "40년이 흘렀다, 진실과 정의는 세월도 파묻지 못하는 법이다"라며 "마침내 오늘 고 이준규 총경은 2020년 경찰영웅으로 우리 곁에 돌아왔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 이준규 총경의 경찰영웅 현양은, 다시는 어두운 역사를 반복하지 않고 민주경찰, 따뜻한 인권경찰, 믿음직한 민생경찰의 길을 흔들림 없이 걷겠다는 경찰의 약속이기도 하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고 이준규 전 서장은 목포경찰서장으로 재임하던 지난 1980년 5월 21일과 22일 120여 명의 시위대가 경찰서에 들어왔지만 무력으로 대응하지 않고 오히려 경찰병력을 철수시켰다. 이와 함께 경찰서 내에서 시민들에게 발포하지 말라는 구내방송을 하고 무기를 반환하도록 시민군을 설득하며 경찰과 시민군의 충돌을 피했다.

하지만 이 전 서장은 시위를 통제하지 못하고 자위권 행사에 소홀했다는 이유로 보안사령부에 끌려가 90일 동안 구금·고문을 당했다. 군사재판에도 회부돼 지난 1980년 8월 전투교육사령부 계엄보통군법회의에서 징역 1년 선고유예 처분을 받았고, 경찰에서 파면됐다. 고문으로 건강이 악화해 5년간 투병하던 그는 지난 1985년 암으로 사망했다.

지난 2019년 10월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은 이 전 서장의 재심청구 공판에서 "이 서장의 당시 행위는 시기나 동기, 목적, 대상 등을 종합해볼 때 범죄행위에 해당되지 않는다"라며 무죄를 선고했다. 파면된 지 39년 만의 명예회복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올해의 경찰영웅'으로 현양된 고 이준규 총경의 유족에게 인증패와 꽃다발 수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고 이준규 총경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부당한 강경진압 지시를 거부하여 시민의 생명을 보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올해의 경찰영웅"으로 현양된 고 이준규 총경의 유족에게 인증패와 꽃다발 수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고 이준규 총경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부당한 강경진압 지시를 거부하여 시민의 생명을 보호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날 기념식에서 그는 '올해의 경찰영웅'으로 선정됐다. '올해의 경찰영웅 현양'은 지난 2017년부터 해마다 경찰정신에 귀감이 되는 전사·순직자를 선정해온 행사다. 지난 2월 한강에서 인명구조에 나서다 순직한 고 유재국 경위도 '올해의 경찰영웅'에 선정됐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안전이 일상이 되고, 공정이 상식이 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경찰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라며 "한 사람 한 사람 '대한민국 경찰'이라는 자부심으로 명예로운 경찰의 길을 걸어간다면, 국민은 더 큰 '존경과 사랑'으로 화답해줄 것이다, 그 길에 저도 동행하겠다"라고 말했다.

경찰의 날 기념식이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이유

한편 이날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은 충남 아산에 위치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렸다. 이곳에서 경찰의 날 기념식이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945년 경찰관 교습소로 출발한 경찰인재개발원은 경찰의 직무교육을 관장하는 기관이다.

특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초기 중국 우한 교민들이 국내로 철수하였을 당시 임시생활시설로 제공됐고, 현재도 생활치료센터로 활용되고 있다.

청와대는 "아산 시민들과 함께 감염병 극복의 모범사례를 만들어내는 등 국민이 어려울 때 더욱 빛나는 경찰의 봉사와 헌신을 상징하는 장소라는 점을 고려해 기념식 장소로 선정되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