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승천 의원은 홍성군의회 제273회 임시회 군정질문을 통해 “청사이전으로 구도심의 공동화는 더욱 심화될 것이다.”라며 “현재 청사주변으로 활성화되었던 상권이 빈상가가 늘면서 벌써부터 공동화가 심화되고 있다. 청사이전보다 구도심 공동화 방지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승천 의원은 홍성군의회 제273회 임시회 군정질문을 통해 “청사이전으로 구도심의 공동화는 더욱 심화될 것이다.”라며 “현재 청사주변으로 활성화되었던 상권이 빈상가가 늘면서 벌써부터 공동화가 심화되고 있다. 청사이전보다 구도심 공동화 방지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충남 홍성군 청사 이전으로 공동화가 우려되는 구도심 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과 구청사 활용방안 마련을 우선적으로 수립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홍성군은 청사 이전 대상지가 옥암택지개발지구로 확정됨에 따라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이전을 추진 중이다.

우선, 신청사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신청사 건립에 대한 주민 여론 수렴과 구청사 활용방안 등을 논의 중이다.

군에 따르면 신청사 건립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용역 결과, 구청사 활용은 홍주읍성 복원을 전제로 원도심 기능 유지와 활성화를 위한 한시적 활용방안을 제안했다.

이와 관련, 노승천 의원은 홍성군의회 제273회 임시회 군정 질문을 통해 "청사 이전으로 구도심의 공동화는 더욱 심화할 것"이라며 "현재 청사 주변으로 활성화되었던 상권이 빈상가가 늘면서 벌써 공동화가 심화되고 있다. 청사 이전보다 구도심 공동화 방지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집행부는 청사 이전 후 평생교육을 위한 공간이나 문화단체가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겠다지만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해결책이 아니다"라며 "현 청사 주변 주민들과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 공동화 방지 대책 마련을 서둘러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석환 군수는 "주민 설문조사 결과 구청사를 평생학습센터 및 청년창업지원센터, 문화관광재단, 예술창작지원센터 등의 순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청사 이전 후 구도심 공동화에 대응해 사람이 모이는 기능을 담당할 구청사 활용방안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군청사 이전에 따른 홍주읍성 복원 로드맵을 단기사업과 중장기사업으로 구분해 추진 중이다. 단기사업으로는 문화재 구역 토지 및 건축물 매입, 북문지, 서문지 발굴조사 및 복원, 현존 성벽 해체보수 및 여장 설치 등을 계획 중이다.

중장기사업으로 홍주읍성의 주요 관아시설지에 대한 문화재 구역 확대 지정(객사지, 향청지, 전영동헌지) 및 객사지·향청지 복원·정비, 군청사·홍주초등학교·KT사옥 이전 검토와 성내 현전 시설 외곽정비를 통한 경관 회복 및 탐방객을 위한 주차장 녹지공간 조성 등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홍주포커스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