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리더십을 "도전적이고 혁신적"이라고 평가하면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에 처한 한국 기업들에 큰 귀감과 용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건희 회장의 빈소를 방문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메시지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유족들에게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유족들에게 전한 메시지에서 먼저 "한국 재계의 상징이신 고 이건희 회장의 별세를 깊이 애도하며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애도했다.  

이어 "고 이건희 회장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리더십으로 반도체 산업을 한국의 대표 산업으로 성장시켰으며,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하는 등 삼성을 세계기업으로 키워냈고, 한국의 대표기업으로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라고 이건희 회장의 업적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분이 보여준 리더십은 코로나로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위기극복과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우리 기업들에게 큰 귀감과 용기가 되어줄 것이다"라고 이건희 회장의 리더십에 의미를 부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이건희 회장의 빈소에 조화를 보냈고, 노영민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빈소를 직접 찾아 조문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 이건희 회장 빈소에 메시지와 조화 보낸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