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마지막 날까지도 박덕흠 국회의원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이해충돌 논란으로 소속 상임위를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로 바꾼 뒤로 한 번도 국정감사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의원은 국토교통위원회(이하 국토위) 소속으로 일하면서 피감기관으로부터 가족 소유 건설사에 수천억 원이 넘는 공사 수주를 몰아줬다는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상임위를 교체하고, 국민의힘에서 탈당했다. 

이후 환노위 회의장에서도 박덕흠 의원을 찾아볼 수 없었다. 이해충돌 논란에 이어 무책임한 국정운영에도 비판의 소지가 있어 보인다. <충북인뉴스>는 박덕흠 의원이 국토위에서 환노위로 자리를 옮긴 9월 10일 이후 출석 현황을 살펴봤다. 

9월 15일과 16일에 열렸던 환노위 2·3차 위원회 회의에만 참석했을 뿐 이후 일정에서 박덕흠 의원은 출석하지 않았다. 9월 21일부터 24일까지 열린 환노위 전체회의와 환경법안심사소위원회, 고용노동법안심사소위원회에 불참했다. 
 
ⓒ 충북인뉴스

청가서도 제대로 안 쓴 박덕흠

국회의원이 사고나 질병 등을 이유로 출석하지 못하는 경우 국회법에 따라 사유가 쓰인 청가서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하고 허가받아야 한다. 구체적인 증명을 하지 않고, 회의 불출석 사유만 써도 되는 청가서조차 박 의원은 제대로 작성하지 않았다. 불출석 12일 중에서 청가서는 10월 7일 단 하루만 제출했다. 

게다가 7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 환노위 국정감사장에서도 한 번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지난 14일에는 MBC가 박덕흠 의원이 대한전문건설협회 전임 회장과 경기도 양주의 한 골프장 근처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한 사실을 보도했다.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지역구 현안 문제가 올라오더라도 박 의원은 자리에 없었다. 전북 진안군 용담댐 방류로 충북 옥천·영동 주민들의 피해가 컸다. 21일 용담댐 수해 현장시찰에도 박 의원은 나타나지 않았다. 

10차례 열린 국감장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건 '직무유기'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선영 충북참여연대 사무처장은 "개인의 문제 때문에 의정활동을 전혀 안 하고 있다"며 "국회의원으로서 이 정도로 책임을 방기하는 상황이라면 직이 의미가 있는 건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