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자회견 나선 가세로 태안군수 충남 태안군의 민선7기 시대를 이끌고 있는 가세로 태안군수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허베이조합의 조속한 운영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 기자회견 나선 가세로 태안군수 충남 태안군의 민선7기 시대를 이끌고 있는 가세로 태안군수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허베이조합의 조속한 운영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의 운영이 차질을 빚으며 군민들이 사분오열의 풍파를 맞기 직전이다. 삼성출연금이 대체 어떤 돈인가. 겨우내 꽁꽁 언 손을 녹여가며 거대 기업 삼성을 대상으로 강력 투쟁을 통해 받아낸 우리의 피와 땀이 녹아 있는 소중한 돈 1천5백억이다."

운영상 난맥상, 내부적‧조합원간‧지역간 갈등 증폭과 같은 용어까지 끄집어내며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을 겨냥한 분노의 목소리가 또다시 흘러나왔다.

정치권에서 파행을 겪고 있는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이하 '허베이조합')을 겨냥한 쓴소리가 연이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충남 태안군의 민선7기 시대를 이끌고 있는 가세로 군수까지 나서 허베이조합의 조속한 운영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28일 기자회견장에는 파행의 중심에 있는 허베이조합 태안지부 자문위원들도 자리를 함께 해 기자회견을 지켜봤다.

허베이조합 태안군지부를 겨냥한 정치권의 쓴소리가 나오는 이유

이처럼 연일 정치권이 허베이조합의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서는 데는 이유가 있다. 태안을 비롯한 서천, 서산, 당진 등 4개 지부로 구성된 허베이조합 중 태안지부만 유일하게 대의원선거를 치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나머지 3개 지부는 이미 대의원을 선출하고 본격 사업을 수행할 준비를 마쳤다. 하지만 허베이조합 대의원 100명 중 과반이 넘는 51명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태안지부가 대의원을 선출하지 못하고 있어 다른 지부의 사업추진도 중단된 상황이다. 이에 3개 지부에서는 태안지부를 상대로 책임을 요구하는 움직임도 예고되고 있다.

최악인 점은 두 번의 법정 다툼을 통해 조합원들이 북부권과 남부권으로 갈라져 내홍을 겪고 있고, 대의원정수를 놓고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상처가 깊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허베이조합의 대의원은 사업계획을 승인하고 사업을 집행하는 허베이조합을 운영하는 사실상의 실무조직인 셈이다.

허베이조합 정관 제36조에 따르면 대의원총회를 통해 정관의 변경은 물론 ▲규약의 제정과 변경 또는 폐지 ▲임원의 선출과 해임 ▲사업계획 및 예산의 승인 ▲결산보고서(사업보고서, 재무상태표, 손익계산서,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 또는 결손금처리계산서 등을 말한다.) 승인 ▲감사보고서의 승인 ▲조합의 합병, 분할, 해산 또는 휴업 ▲조합원의 제명 ▲탈퇴 조합원(제명된 조합원을 포함한다)에 대한 출자금 환급 ▲그 밖에 이사장 또는 이사회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 등에서 보듯 대의원의 권한은 허베이조합 내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허베이조합 대의원은 태안지부 51명, 서산지부 19명, 서천지부 17명, 당진지부 13명 등 모두 100명으로 구성됐다. 그러나 태안지부는 대의원 51명 중 기존의 태안군유류피해민총연합회를 통해 피해율 60%+조합원수 40%를 고려해 읍면별로 대의원정수를 배분했지만 갑자기 허베이조합 선관위가 조합원수만을 기준으로 정수를 조정하면서 파행을 겪으며 선거도 치르지 못하고 사실상 표류하고 있다.

태안군수, 책임자 인사조치부터 허베이조합 설립인가 취소까지 언급 

이에 28일 가세로 군수가 나서 '허베이조합 운영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까지 자처한 것. 가 군수는 이날 군청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허베이조합의 현 상황을 진단한 뒤 책임자 인사 조치부터 최후 방안으로 관리감독 기관인 해양수산부에 허베이조합 설립인가 취소 요청까지 초강수를 대안으로 제시하며 "군민들이 피해와 갈등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게 하려면 더한 것도 할 수 있다는 게 현재의 솔직한 심정"이라고까지 다그쳤다.

가 군수는 "군민들의 아픔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소중한 출연금을 한 푼 제대로 써보지도 못한 채 조합의 내부 갈등을 바라만보며 군민들은 또다시 기약 없는 가슴앓이를 하고 있다"면서 "군민들을 대신해 허베이조합은 그동안 군민 갈등을 부추긴 것 말고 대체 무엇을 했나. 부끄럼이 없나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합 설립의 목적인 주사업들은 추진계획의 구상조차 하지 못하는 암담한 실정"이라고 꼬집은 가 군수는 "말 그대로 조합의 설립 목적과 존재의 가치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할 것"이라면서 "조합이 지금이나마 운영을 개선하고자 한다면 아직 늦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허베이조합 운영 파탄에 책임 있는 책임자 즉각 업무에서 배제하는 인사조치로 개선의지 보여달라고도 했다.

가 군수가 언급한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의 주사업은 ▲허베이스피리트호 해양오염사고지역 어장환경 복원사업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해양오염으로 인한 피해주민들의 권익복리 증진사업 ▲지역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 ▲국가, 지자체로부터 위탁받은 사업 ▲그밖에 공공복리 증진에 이바지 하는 사업 등이다.

가 군수는 인사조치를 해야 하는 두가지 이유를 들었다. 하나는 조합원 회의를 통해 정하도록 한 조합 내부규약과 서산지원의 선거중지가처분 인용 결정을 무시했고, 또 하나는 대의원정수 배분안의 내용을 담은 안내문을 발송해 조합원들의 혼란과 갈등을 조장했기 때문이라는 것.

인사조치 발언에 이어 가 군수는 "군민 대다수가 피해민이자 조합원인 만큼 오늘 이 자리에서 군은 허베이조합 운영 개선에 적극 나설 것을 천명한다"면서 "더 이상 군민들이 상실과 좌절감을 느끼지 않고, 갈등이 확산되는 일이 없도록 군수에게 부여된 모든 권한을 활용해 법령 안에서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면서 ▲3개 수협조합장과 어촌계장 등 이해관계인들이 참석하는 간담회 개최, ▲대의원 정수 배분을 위한 조합원 회의 조속 개최 및 대의원 선거 일정 확정 독려, ▲해양수산부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권한 있는 기관에 지도, 감독 지속 요구 등과 함께 "조율이 성과로 이어지지 못한다면 최후 방안으로 허베이조합의 설립인가를 취소해 달라는 취지의 공문을 주무관청인 해양수산부에 발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 군수는 끝으로 허베이조합을 겨냥해 "군민들의 아픔을 더 이상 묵과하지 말고 조속히 조합 운영 정상화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면서 "군도 대안을 찾을 때까지 군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허베이조합 본부, "조합원 회의가 유일한 방법" 강행 입장 밝혀
 
기자회견장 찾은 허베이조합 태안지부 자문위원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허베이조합 태안지부 자문위원들도 자리를 함께 해 기자회견을 지켜봤다.
▲ 기자회견장 찾은 허베이조합 태안지부 자문위원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허베이조합 태안지부 자문위원들도 자리를 함께 해 기자회견을 지켜봤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한편,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본부는 대의원정수 결정과 대의원선거를 위해서는 조합원 회의만이 유일한 방안이라고 판단해 태안지부와 협의 후 조합원 회의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7800여 조합원이 한 곳에 모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태안읍 실외에 위치한 태안종합운동장을 조합원 회의 개최장소로 잠정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베이조합 본부 관계자는 "허베이조합 본부에서는 조합원 회의를 개최키로 결정했다"면서도 "태안지부의 조합원 회의를 개최하기 위해서는 태안지부장의 승인 있어야 하는데 만약 태안지부장 직무대행이 이를 거부할 경우 허베이조합 이사장 직권으로 조합원 회의를 강행키로 하고 법률자문도 받아놨다"고 밝혔다. 허베이조합 본부도 더 이상 태안지부의 비정상적인 행태를 두고만 볼 수 없다는 최후 통첩인 셈이다.

덧붙이는 글 | 태안신문에도 송고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태안의 지역신문인 태안신문 기자입니다.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밝은 빛이 되고자 펜을 들었습니다. 행동하는 양심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