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대구의 클럽들이 이번 주말에는 자진 휴업하기로 결정했다.

핼러윈데이는 미국에서 그리스도교 축일인 만성절 전날 다양한 복장을 입고 벌이는 축제다. 크리스마스 다음으로 두 번째 큰 행사로 매년 10월 31일에 열린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유행하면서 서울 이태원이나 대구 동성로 등 클럽 골목에서 핼러윈데이를 즐기는 인파가 늘었다.

하지만 올해에는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서울 지역 클럽들이 영업 중지를 결정했다. 방역당국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입장객이 적발되면 영업중단 등의 강력한 제재를 예고한 상황이다.

그러다 보니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에서는 대구 파티 원정대 모집 글들이 올라오는 등 풍선효과가 우려되고 있다.

대구시와 중구보건소 등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핼러윈데이 기간 수도권 클럽 이용자 유입과 이용객 증가 등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될 것을 우려해 동성로와 로데오거리의 클럽 업주들을 대상으로 자진 휴업을 권고했다.

결국 동성로의 클럽 10곳은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3일간 자진 휴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클럽 업주들은 서울 이태원발 코로나19 집단 확산과 유사한 사례를 방지하고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하지만 클럽 영업 중단으로 핼러윈데이를 즐기려는 인파가 다른 형태의 불법 변칙 업소로 몰리는 '풍선효과'를 막기 위해 동성로 로데오거리 음식점을 비롯 취약업소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아직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만큼 핼러윈데이 기간 일반음식점이 클럽 형태의 영업을 하는 것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라며 "방역수칙을 위반하거나 불법 변칙 영업으로 적발되는 업소는 단호하게 대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